코로나19 영향, 배달시장 급증에 중고 오토바이 거래 '쑤욱'
코로나19 영향, 배달시장 급증에 중고 오토바이 거래 '쑤욱'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2.0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나라, 중고 오토바이 거래 시장 전년대비 48% 증가한 4천억원 규모로 확대
하루 500여건 중고 오토바이 상품 등록, 시장 규모 전년대비 1천300억원 이상↑
거래가 가장 많은 제조사는 '혼다, 야먀하, BMW, 대림, 스즈키' 순으로 나타나
중고 오토바이 거래 확대와 함께 '배달' 관련 키워드 매물과 검색 증가세 뚜렷
인기 모델 '혼다 슈퍼커브'…2020년 1월 평균시세 120만원→12월 216만원↑
지난 2018년 국내에 정식으로 선보인 2018년형 혼다 슈퍼커브 (사진=혼다)
혼다코리아가 선보인 2018년형 혼다 슈퍼커브. 혼다 슈퍼커브 시리즈는 중고 오토바이로 가장 인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혼다)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에 비대면 구매와 배달 시장의 성장으로 중고 오토바이 거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는 지난 2020년 중고 오토바이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거래규모가 2019년 대비 1천300억원 이상 증가한 약 4천억원대로 중고 오토바이 거래 시장이 크게 확대됐다고 4일 밝혔다.

중고나라 플랫폼에서는 2020년 하루 평균 약 470대의 중고 오토바이 상품이 등록됐으며 월 평균 거래 규모는 약 334억원 수준이다. 중고나라 플랫폼 내 오토바이 거래 규모는 2019년 약 2천700억원 수준이었으나 2020년에는 1천313억원이 증가한 약 4천13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2020년 중고 오토바이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가장 거래가 많았던 오토바이 제조사는 혼다, 야마하, BMW, 대림, 스즈키 순으로 나타났다. 플랫폼 내에서 가장 인기가 높았던 오토바이 모델은 혼다의 슈퍼커브로 월 평균 750건의 거래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혼다 슈퍼커브의 높은 인기는 중고거래 시세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 혼다 슈퍼커브는 대당 120만원 수준에 거래가 되었으나 12월에는 216만원으로 거래금액이 약 100만원 이상 올랐다.

한편 작년 중고나라 내 중고 오토바이 거래 시장 확대는 레저, 배달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이 가능한 125cc 이하 소형 오토바이의 거래 증가가 원인이라는게 중고나라의 분석이다. 

2020년 중고 오토바이 거래 시장 변화 인포그래픽 (자료=중고나라)
2020년 중고 오토바이 거래 시장 변화 인포그래픽 (자료=중고나라)

그 중에서도 '배달'과 연계된 거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중고나라 네이버 카페 내 '오토바이 125cc이하' 게시판 내 '배달' 관련 검색어가 1만 2천건 이상 발생하는 등 이용자의 높은 관심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오토바이 상품 등록에서도 변화가 있었는데 연관 키워드로는 '배달 오토바이', '배달', '배달통' 등 배달 관련 상품 등록이 크게 증가했으며 오토바이 용품 거래 분야에서도 '배달' 관련 거래가 크게 증가했다. 

중고나라 홍보실 권승욱 매니저는 "코로나19로 인한 배달 관련 사업 확대와 아르바이트 등 인력 수요가 계속 커지는 만큼 중고거래 오토바이 거래 시장 확대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오토바이는 대당 거래 가격이 높은 만큼 회원들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중고나라 클린센터'를 통한 거래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