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작년 글로벌 해저 케이블 사업 잇달아 수주 성공
LS전선, 작년 글로벌 해저 케이블 사업 잇달아 수주 성공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3.0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저 케이블 생산·시공·A/S 일괄공급…국내·유럽·중동·아시아 등에서 대형 사업 수주
글로벌 해상풍력 개발업체들과 파트너십 강화…"국내 유일한 턴키 해저 케이블 업체"
LS전선이 동해항에서 해저 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 (사진=LS전선)
LS전선이 동해항에서 해저 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 (사진=LS전선)

LS전선이 지난해 말 육지에서 제주도를 잇는 해저 케이블 사업을 비롯해 유럽, 중동, 아시아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진행하는 대형 해저 케이블 사업 수주를 잇달아 성공하며 글로벌 회사로서의 입지를 확고하게 다지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LS전선은 지난해 말 약 2300억원 규모의 '제주 3연계 해저 케이블 건설사업'을 수주하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LS전선은 전남 완도와 제주도 간 약 90km를 잇는 송전급(HVDC) 해저 케이블의 생산부터 시공까지 프로젝트 일체를 수행한다.

제주 3연계 해저 케이블 건설사업은 지난 2009년 LS전선이 수주한 제주 2연계 사업 이후 국내에서 10여년만에 수행되는 가장 큰 규모 프로젝트라는게 LS전선의 설명이다.

이 외에 LS전선은 지난 11월 세계 1위 해상풍력 개발업체인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사와 '5년간 초고압 해저 케이블 우선공급권’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향후 오스테드가 국내에 건설하는 해상풍력단지의 해저 케이블은 LS전선이 우선적으로 공급하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지난 해 바레인과 네덜란드, 미국 등에서 따낸 대형 수주들만 약 3천억원에 이른다.

또한, LS전선은 대만 정부가 2025년까지 진행하는 1차 해상풍력 사업 중 현재까지 발주된 초고압 해저 케이블의 공급권을 모두 따냈다. 사업에는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 CIP, 벨기에 얀데눌(Jan De Nul), 독일 WPD 등이 시행사로 각각 참여하지만, 해저 케이블은 모두 LS전선이 공급한다는 의미이다.

LS전선 관계자는 "해상풍력단지에서 케이블의 고장은 곧바로 단전과 운영 손실로 이어진다"며 "LS전선은 10여 년간의 제조, 시공 노하우와 신속한 A/S 대응 능력으로 글로벌 해상풍력 사업자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LS전선은 미국 최초의 해상풍력단지를 비롯, 유럽과 중동, 아시아 등 세계 곳곳에서 대형 턴키(일괄수주계약) 사업을 직접 수행했다"면서 "해저 케이블의 제조와 시공까지 일괄공급이 가능한 곳은 세계적으로 5개 업체 정도에 불과하며, 국내는 LS전선이 유일하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