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새로운 로고·디자인 적용한 플래그십 세단 '더 뉴 K9' 공개
기아, 새로운 로고·디자인 적용한 플래그십 세단 '더 뉴 K9' 공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6.1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온라인 쇼케이스 영상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 시작
최첨단 주행∙안전∙편의 사양 등 대형 세단에 걸맞은 최상의 상품성 갖춰
모던하고 고급스러운 외장, 터치 기반의 하이테크한 감성이 돋보이는 실내 디자인
3.8 가솔린과 3.3 터보 가솔린 2개 모델 운영…모델별 2개 트림으로 단순화
기아 더 뉴 K9 (사진=기아)
기아 더 뉴 K9 (사진=기아)

기아는 15일  다양한 최첨단 주행∙안전∙편의 사양과 품격있고 모던한 디자인 등 더욱 진보된 상품성을 갖춘 플래그십 세단 '더 뉴 K9(The new K9)'의 온라인 쇼케이스 영상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아는 더 뉴 K9에 첨단 주행 신기술을 적용해 최적의 승차감과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확보했으며 탑승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대거 탑재했다.

전방 예측 변속 시스템(PGS)과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적용해 보다 편리하고 안정적인 주행 환경을 구현했으며, 전 트림에 기본으로 탑재한 고속도로 주행 보조2(HDA2),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MCB) 등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통해 주행 안전성과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터치 방식으로 운전자와 상호작용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지문 인증 시스템, 필기 인식 통합 컨트롤러, 터치 스크린 기능이 적용된 뒷좌석 듀얼 모니터 등을 새롭게 장착했다. 

이 밖에도 14.5인치 초대형 와이드 디스플레이,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클러스터·헤드업 디스플레이 소프트웨어 무선 업데이트, 에르고 모션시트, 지능형 헤드램프(IFS), 후진 가이드 램프 등을 신규로 적용했다.

더 뉴 K9 외장은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에 V 형상의 정교한 크롬 패턴을 적용해 플래그십 세단의 존재감을 강조했고, 좌우 수평으로 리어램프를 연결해 와이드한 느낌을 살리는 동시에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기아 더 뉴 K9 (사진=기아)
기아 더 뉴 K9 (사진=기아)

내부는 시트의 허리받침, 쿠션까지 확대된 퀼팅 패턴과 고급스러운 리얼 우드 소재, 다이아몬드 패턴의 컨트롤러 등을 통해 인테리어의 품격을 한층 높였다. 

더 뉴 K9은 넉넉한 힘과 정숙성을 갖춘 3.8 가솔린과 역동적인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3.3터보 가솔린 총 2 개 모델로 운영되며, 모델별로 달리 구성했던 기존의 트림 체계를 2개(플래티넘, 마스터즈)로 단순화했다.

가격은 3.8 가솔린 플래티넘 5천694만원, 마스터즈 7천137만원이며, 3.3 터보 가솔린의 경우 플래티넘 6천342만원, 마스터즈 7천608만원이다.

한편, 기아는 더 뉴 K9의 출시를 기념해, 먼저 '세상에 감동과 영감을 주는 마스터, K9의 이야기(Masters that Inspires, The new Kia K9)'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우리 주변의 숨은 마스터(미술품 보존복원 전문가 김겸 박사)와 함께 어려운 시대에 위로와 희망을 전하는 TV광고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우리 주변의 선한 영향력을 가진 마스터들의 이야기를 다큐멘터리 영상으로 제작한 기존 K9의 캠페인(Master's way)을 계승하면서 K9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선보인다. 

또한 고객들이 선호하는 혜택 중심으로 비대면 시대에 맞춰 새롭게 구성한 더 뉴 K9의 멤버십 프로그램에는 공항 발렛 파킹, 차량 메이크업(외관 보호 필름 시공 및 내∙외관 세차), 레지던스 호텔 숙박, 프리미엄 스파, 프리미엄 골프레슨 서비스 등이 있으며 이 중에서 2개를 선택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아 더 뉴 K9 실내 (사진=기아)
기아 더 뉴 K9 실내 (사진=기아)

기아 관계자는 "더 뉴 K9은 기아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모델로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고객들에게 선한 영향력과 영감을 줄 수 있는 차량이다"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를 선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