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산업공익재단, 취약계층 위한 '국공립어린이집' 지원사업 공고
금융산업공익재단, 취약계층 위한 '국공립어린이집' 지원사업 공고
  • 임영빈 기자
  • 승인 2021.07.1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소멸위험·다문화·저소득층 밀집 지역 우선키로

금융산업공익재단은 취약지역·취약계층을 우선하여 지원하는 국공립어린이집 건립 지원사업을 공고하고 사업에 참여할 기조지방자치단체 신청·모집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공립어린이집 설치를 희망하는 기초지방자치단체가 제공하는 부지 및 자산과 금융산업공익재단 사업지원금을 결합하여 국공립어린이집을 건립·설치하고 지방자치단체에 기부채납하는 민관협력사업이다.

(사진=파이낸셜신문 DB)
(사진=파이낸셜신문 DB)

지원대상은 인구소멸 위험이 높은 지역, 다문화가정 비율이 높은 지역, 중소 영세사업장·영세자영업자·특수고용·플랫폼 노동 종사자 등 소득 취약 계층이 밀집한 지역을 우선할 계획이다.

지원유형은 신축과 리모델링 두 가지다. 신축은 이전·대체 신축과 복합기능건물 내 설치를 포함한다. 리모델링은 학교, 보건소, 주민센터 등 기존 공공시설을 국공립어린이집으로 리모델링하는 경우만 해당된다.

설계·감리, 건축, 인테리어, 설비시설, 붙박이장, 놀이터를 포함하여 총사업비의 50%를 기준으로 10억원 한도 내에서 지방자치단체와 균형을 맞춰 지원하며, 장애아 전문 어린이집의 경우, 총사업비의 60%까지 지원한다.

특히, 재단은 고효율에너지 인증 기자재와 친환경 인증 소재를 사용하고, 개원 시 500m2를 기준으로 15종의 신체활동 교재교구 품목으로 어린이 놀잇감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재단이 지난 5월 초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와 협력해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사전수요조사 결과를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조사에 응답한 50개 지자체 중 38곳이 농어촌 및 저소득층 지역을 설치 희망지역으로, 50곳이 저소득층·다문화·장애 영유아·농어촌을 주(主) 보육대상으로, 49곳이 800㎡ 이하를 설치규모로 응답했다. 이외에도 30개 지자체가 장애아 전문 어린이집을 비롯해 신축 또는 기존 공공시설 리모델링을 계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재단은 푸르니보육지원재단과 2021년 7월부터 2023년 8월까지 취약지역·취약계층 우선 국공립어린이집 건립사업을 위한 용역계약을 체결했다. 올 10월 이내에 3개 지자체를 선정하여 협약을 체결하고 국공립어린이집 건립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7월 19일부터 8월 31일까지 푸르니보육지원재단 대외협력팀에 지원사업 신청서를 접수할 수 있다. 신청양식은 재단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한편, 금융산업공익재단은 우리나라 최초의 산업단위 노사공동 공익재단으로 2018년 10월 설립됐으며, 금융노조 10만 조합원과 33개 금융기관이 공동 조성한 기금으로 사회공헌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