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연립·다세대 7월 평균 매매가 3억5천만원…한달새 28.1% 올라
서울 연립·다세대 7월 평균 매매가 3억5천만원…한달새 28.1% 올라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8.24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1월 이후 최대 상승률…과천·안양·성남·군포·의왕은 63% 폭등
서울 빌라 7월 평균 전세금도 2억4천300만원으로 31.5% 치솟아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연립·다세대 7월 평균 매매가는 3억5천만원에 육박했다. (사진=황병우 기자)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연립·다세대 7월 평균 매매가는 3억5천만원에 육박했다. (사진=황병우 기자)

한국부동산원(이하 부동산원)의 표본 변화로 7월 서울 연립·다세대 평균 매매가와 전세금이 한 달 만에 30% 정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12년 1월 이후 평균 매매가와 전셋값 상승률 모두 월간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부동산원의 연립·다세대(이하 빌라) 평균 매매가 통계를 분석해 2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은 7월 3억4천629만원으로 전달보다 28.1% 올랐다. 전국 평균 매매가는 2억214만원으로, 한 달 만에 16% 상승했다.

시군구 권역별로 보면 서울 강북 도심권(종로·중·용산구) 빌라 매매가는 4억9천13만원으로, 전달보다 37.9% 상승했다. 서울 전체 상승률을 9.8%포인트 웃돈 수준이다. 

강남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과 서남권(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 빌라 매매가는 각각 5억547만원, 2억9천15만원을 기록하며 33.7%, 32.1% 올랐다.

서울 빌라 7월 평균 전세금도 2억4천300만원으로 31.5% 치솟았다. 강북 도심권이 3억4천642만원으로 56.9%, 강남 동남권이 3억5천486만원으로 42.1% 급등했다. 

강북 서북권(2억1천12만원, 은평·서대문·마포), 동북권(1억9천476만원, 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은 각각 21%와 21.1% 상승했다. 전국 평균 전셋값은 1억3천791만원으로, 15.5% 올랐다.

서울 빌라 평균 매매가와 전셋값 월간 상승률의 이전 최고치는 2017년 12월로 각각12.1%와 23.4%였다. 2017년 11월 부동산원의 전신인 한국감정원의 표본 변화가 반영된 결과다. 당시 연립·다세대 월간 표본 규모는 28가구 증가했다.

서울 빌라 평균 매매가 상승률 그래프 (사진=다방)
서울 빌라 평균 매매가 상승률 그래프 (사진=다방)

이번 조사에선 연립·다세대의 월간 표본이 6천350가구로 이전과 규모가 달라지지 않았다. 그런데도 매매가와 전세금 상승률이 뛴 건 표본을 재설계했기 때문이다. 부동산원에 따르면 가액분포를 고려해 모집단에 새로운 표본을 추출하며 매매가와 전셋값 변화폭이 커졌다.

서울뿐 아니라 경기도와 지방 빌라의 매매가와 전셋값도 급등했다. 경기 경부1권(과천·안양·성남·군포·의왕)의 빌라 매매가는 4억5천811만원으로, 62.9% 올랐고, 전북은 8천110만원으로, 53.9% 상승했다. 부산 동부산권(39.7%·해운대·금정·동래·기장), 대전(36.9%), 강원(32.7%)도 30% 넘는 상승률을 보였다.

전세금의 경우 경기 경부1권이 2억9천112만원으로, 54% 상승했다. 전북은 5천557만원으로, 48.8%, 대전은 7천634만원으로, 39.6%, 부산 동부산권은 9천65만원으로 37.3% 올랐다. 세종(26.8%)과 강원(25.6%)도 25% 넘는 상승률을 보였다.

다방 관계자는 "아파트를 따라 빌라 가격도 오를 것이라고 보는 수요자들의 기대감으로 서울을 중심으로 빌라 가격이 치솟은 것으로 보인다"며 "전세난에 따라 전세 수요가 불어나면서 매매가를 지지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