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추석 연휴 '해리 포터' 영화 시리즈 전편 전격 공개
쿠팡플레이, 추석 연휴 '해리 포터' 영화 시리즈 전편 전격 공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9.13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15일부터 쿠팡플레이에서 해리 포터 영화 시리즈 전편 무제한 관람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 등 해외 블록버스터 영화와 쿠팡플레이 독점 콘텐츠도 제공
쿠팡의 OTT서비스 쿠팡플레이가 추석 연휴를 맞아 15일부터 '해리 포터' 영화 시리즈를 전편 공개한다. (사진=쿠팡플레이)
쿠팡의 OTT서비스 쿠팡플레이가 추석 연휴를 맞아 15일부터 '해리 포터' 영화 시리즈를 전편 공개한다. (사진=쿠팡플레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외 OTT서비스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적합한 대안이 되고 있는 가운데, 쿠팡의 OTT서비스 쿠팡플레이가 추석 연휴를 맞아 15일부터 '해리 포터' 영화 시리즈를 전편 공개한다. 

쿠팡플레이는 쿠팡 로켓 와우 회원들이라면 시리즈 첫 편인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부터 마지막 편인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2부'까지 총 8편을 쿠팡플레이 모바일, 태블릿 PC, 스마트 TV앱과 PC에서 무제한으로 감상할 수 있다고 13일 밝혔다.

해리 포터를 다시 만나고 싶은 영화 팬이라면 월 2천900원의 쿠팡 와우 멤버십 비용으로 영화 전편을 정주행 할 수 있게 된 셈이다.

해리 포터 영화 시리즈는 J. K. 롤링의 소설을 영화화해 전 세계적으로 마법 열풍을 일으켰던 작품이다. 해리 포터 영화 시리즈 첫 번째 영화인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은 올해로 개봉 20주년을 맞아 극장 재개봉을 앞두고 있다. 

아울러, 쿠팡플레이는 이번 추석을 맞아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 전편과 '트와일라잇', '헝거게임', '트랜스포머', '007' 등 와우 회원들이 명절 연휴 동안 가족들과 함께 감상하기 좋은 해외 대형 시리즈 영화들을 대거 준비했다. 

또 쿠팡플레이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미나리', '조이의 특별한 플레이리스트', '존경하는 재판장님' 등의 독점 콘텐츠들도 제공한다. 

이외에도 11월 공개 예정인 김수현, 차승원 주연의 오리지널 시리즈 '어느 날'의 원작인 BBC 시리즈 '크리미널 저스티스'도 쿠팡플레이에서 서비스 중이다. 원작과 리메이크작을 비교하며 감상하는 재미를 위해 이번 연휴 기간 '크리미널 저스티스'를 시청할 수 있다. 

쿠팡플레이 앱 실행화면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쿠팡플레이 앱 실행화면 (사진=쿠팡플레이)

김성한 쿠팡플레이 총괄 디렉터는 "긴 추석 연휴를 맞아 와우 회원들에게 더 큰 즐거움과 휴식을 선사하고자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했다"며 "쿠팡플레이와 함께 재미와 감동 가득한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쿠팡플레이는 지난 4일부터 배우 이병헌이 출연하는 1회를 시작으로 배우 하지원이 2회 호스트로 참여한 첫 오리지널 코미디쇼 SNL코리아를 공개하는 등 경쟁력있는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