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프라이즈, 아모레퍼시픽에 AI 챗봇 서비스 제공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아모레퍼시픽에 AI 챗봇 서비스 제공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0.1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으로 제품 조회/주문/배송 조회/고객문의(A/S)까지 이용 가능
AML(어드밴스드 머신러닝)기술 적용해 높은 한국어 및 모바일 환경 오탈자 인식률 갖춰
AI 기술과 기업 인프라 노하우 활용해 고객에게 편리한 쇼핑 경험 제공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아모레퍼시픽과 '카카오 i 커넥트 톡 (Kakao i Connect Talk)'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아모레퍼시픽과 '카카오 i 커넥트 톡 (Kakao i Connect Talk)'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카카오엔터프라이즈)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온라인 상담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톡을 이용한 AI(인공지능) 챗봇 상담을 도입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아모레퍼시픽과 '카카오 i 커넥트 톡 (Kakao i Connect Talk)' 사용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초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카카오톡 채널, 챗봇 등을 결합한 AI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이다.

이번 계약으로 아모레퍼시픽은 카카오톡으로 제품 조회/주문/배송 조회/고객문의(A/S) 서비스를 한번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아모레퍼시픽의 공식 온라인 몰 '아모레몰 ' 에서 카카오톡으로 대 고객 채널을 추가 확장함으로써 고객 확보 및 판매 확대가 가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관계자는 "누구에게나 익숙하고 편리한 카카오톡을 고객 채널로 이용하기 때문에 초기 접근성이 높고, 구매-배송-문의까지 이르는 절차를 간소화해 더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라고 전했다.

대화창 내에서 제품 상세보기를 클릭하면 성분, 리뷰 등의 상세한 정보도 바로 확인 가능하다. 대화창 내에서 구매하기를 클릭해 간편하게 제품을 구매할 수도 있어, 챗봇을 활용한 구매, 제품 추천 등을 통해 매출 증대도 기대된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Advanced ML(Machine Learning,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기존 챗봇보다 우수한 문장 인식/이해 능력을 갖췄다. 사투리와 비속어를 포괄한 높은 한국어 인식률을 갖추고 모바일 환경에서 발생하는 오탈자 인식률도 우수하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는 "아모레퍼시픽의 장기적인 '디지털트렌스포메이션 파트너'가 돼 아모레몰이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카카오 i 커넥트 톡'과 같이 유통/소비재 분야에서 고객 만족도를 향상시키고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디지털 서비스를 지속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