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새내기] 카카오페이 "상장으로 전 국민의 생활 금융 플랫폼 될 것"
[증시 새내기] 카카오페이 "상장으로 전 국민의 생활 금융 플랫폼 될 것"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0.25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제·송금부터 보험·투자·대출중개·자산관리까지 카카오페이 하나면 다 되도록"
사용자 기반, 금융기관 파트너십, 거래 규모, 매출액 모두 성장…'국민 생활 금융 플랫폼' 도약
국내 최초 일반 청약 100% 균등 배정…25~26일 청약 실시 후 내달 3일 상장 예정
자회사 자본 확충, 이커머스 파트너십 강화, 결제 인프라 확충 등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 마련
류영준 카카오페이 CEO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IPO기자간담회에서 회사소개를 하고 있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류영준 카카오페이 CEO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IPO기자간담회에서 회사소개를 하고 있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사용자들이 여러 앱을 다운로드 받는 수고를 할 필요 없이, 오직 카카오페이 하나만으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쉽고 편하게 한 곳에서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궁극적인  지향점입니다."

카카오페이가 다음 달 증시 입성을 앞두고 25일 온라인 IPO 기자간담회를 통해 결제·송금부터 보험·투자·대출중개·자산관리까지 아우르는 전 국민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의 발 빠른 성장을 위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위한 기업공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국내 간편결제를 시작한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톡과 카카오페이앱 두 개의 유입 채널을 바탕으로 국내 모바일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올해 6월 말 기준 카카오페이 누적 가입자 수는 3천650만 명에 이르고, MAU(월간활성이용자수)는 2천만 명에 육박한다.

플랫폼의 영향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금융 제휴사의 개수도 127개에 이르며,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최근 12개월간 거래액은 85조 원을 달성했고, 매출액은 지난 2년간 연평균 102% 씩 커지고 있는 등 총 거래액(TPV)의 성장세도 가파르다.

카카오 생태계를 통해 거대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다는 점도 경쟁사와 차별화할 수 있는 강점이라는게 카카오페이의 설명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간편결제와 송금 서비스는 효과적인 트래픽 빌더로서 폭넓은 사용자 기반을 확보하고, 각종 청구서·고지서와 인증, 멤버십 서비스 등을 통해 사용자가 카카오페이 플랫폼 안에서 일상적인 경제활동을 처리할 수 있게 만들었다"며 "이렇게 유입된 사용자들에게 대출 상품 중개 및 자회사를 통한 투자, 보험 상품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의 첫해 1인당 평균 결제액은 6만 6천원 수준이지만, 5년 차에는 무려 15배 늘어나 1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진 카카오페이 CBO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IPO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페이 출범 후 성과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이진 카카오페이 CBO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IPO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페이 출범 후 성과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또한, 카카오페이 안에서 3개 이상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 비중도 2018년 말 21.9%에서 올해 6월 말 55.5%로 크게 증가했다. 사용자들이 송금과 결제 서비스를 사용하는데 그치지 않고 다양한 금융 서비스로 교차 사용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자체 분석이다.

이에 따라 급성장하고 있는 금융 서비스의 매출 비중 증가 영향으로 EBITDA(이자·세금·감가상각비·무형자산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82억 원을 달성하는 등  2021년 상반기에는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견실한 성장을 예고했다.

또한, 2019년 2%에 불과했던 금융 서비스 분야의 매출 비중을 올해 상반기에는 32%까지 끌어올렸다. 앞으로도 매출 구조를 점진적으로 다변화해 안정적으로 성장하겠다는 방침이다.

카카오페이는 46조 3천억 원에 달하는 목표시장(TAM, Total Addressable Market) 공략을 위해 다양한 신규 서비스와 편의 기능을 구상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증권의 모바일 주식 거래 서비스(MTS, Mobile Trading System)를 준비 중이며, 디지털 손해보험사를 설립해 보험에 대한 인식을 긍정적으로 바꿔줄 수 있는 생활밀착형 보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자체 구축한 대안신용평가모델을 활용해 금융 이력 부족자들에게 더 많은 대출과 금융 서비스 이용 기회를 제공하고, 신용대출상품에 이어 전세 및 주택담보대출, 카드대출 등을 차례로 선보이며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할 예정이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받은 선불·후불 결합형 모바일 교통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이와 함께, 마이데이터와 자산관리 서비스도 고도화해, 사용자들에게 개인화된 분석 서비스와 맞춤형 옵션을 제시하면서 자산현황 조회, 수입 및 지출 심층 분석에 따른 금융상품 제공 등의 기능을 갖추고 보다 편리한 금융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모바일 자산관리 어드바이저의 역할을 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이진 카카오페이 CBO, 신원근 카카오페이 CSO, 류영준 카카오페이 CEO, 장기주 카카오페이 CFO, 이승효 카카오페이 CPO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IPO기자간담회에서 기자단의 빌의 내용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왼쪽부터) 이진 카카오페이 CBO, 신원근 카카오페이 CSO, 류영준 카카오페이 CEO, 장기주 카카오페이 CFO, 이승효 카카오페이 CPO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IPO기자간담회에서 기자단의 빌의 내용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해외 시장 진출도 가속화한다. 다양한 글로벌 핀테크 사업자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30조 원 규모의 해외 시장을 공략할 사업 기회를 모색하며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 발굴에 나선다.

테크핀 기업으로서 선제적인 기술 개발을 지속해 서비스가 스스로 진화하고 향상된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AI와 딥러닝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블록체인 기반 인증이나 생체 인식 등 사용자 인지(Recognition)–인증(Authentication) 기술을 통해 안전한 금융거래는 물론, 디바이스리스(Deviceless) 시대에 대한 준비도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페이는 증시 입성을 통해 조달되는 자금으로 타 법인 증권 취득 자금은 증권 리테일 사업 확장, 디지털 손보사 자본 확충, 이커머스 파트너십 구축 및 지분투자, 유망 핀테크 기업을 M&A 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고, 운영자금은 오프라인 결제 인프라 확충과 소액 여신 서비스 운영에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페이의 본질은 금융 플랫폼이고, 다양한 금융기관과 공생하며 함께 성장하고 있다"며 "결제와 금융 서비스 전 영역에서 빠른 디지털 컨버전스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사용자 수와 폭넓은 협력사 생태계, 편의성과 안정성을 겸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점유율을 빠르게 높일 계획"이라고 상장 후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기업공개를 통해 총 1천700만 주를 공모한다. 지난 20일~21일 진행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최종 공모가는 밴드 상단인 9만 원으로 확정됐고, 약 1조5천300억 원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CEO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IPO기자간담회에서 코스피 상장 후 계획과 포부를 전하고 있다. (사진=카카오페이)
류영준 카카오페이 CEO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IPO기자간담회에서 코스피 상장 후 계획과 포부를 전하고 있다. (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는 이달 25일~26일 일반 청약을 받은 뒤 11월 3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 JP모간증권, 골드만삭스증권이며, 대신증권이 공동 주관사를 맡고,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도 인수회사로 참여한다.

카카오페이는 이번 기업공개에서 일반 청약자 몫의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할 계획이다. '누구에게나 이로운 금융'이라는 기업 철학에 따라 공모주 청약의 높은 장벽을 낮춰 모든 청약자에게 동등한 기회를 제공한다. 최소 청약 기준은 20주로, 청약증거금 90만 원만 있으면 누구나 카카오페이의 주주가 될 수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