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이제 그만"…SKT 등 47개사 참여로 전국 확대
"일회용품 이제 그만"…SKT 등 47개사 참여로 전국 확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1.24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빗에코얼라이언스' 24개 신규멤버사 협약식 개최…총 47개로 확대
주한뉴질랜드대사관 및 제주특별자치도, 우아한형제들 등 24개 기관 및 기업 참가
출범 첫해 제주 스타벅스 적용 및 서울시 시범사업 성과…내년 본사업 정착 목표
SK텔레콤과 24개 기관 및 기업은 서울 을지로 소재 SK-T타워에서 일회용 플라스틱컵 사용량 감소를 선도하기 위한 '해빗에코얼라이언스' 신규 멤버사 협약식을 개최하고, 전국 확대를 다짐했다고 24일 밝혔다. ‘해빗에코얼라이언스’는 이번 신규 멤버사 확대로 총 47개 기관∙기업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해빗에코얼라이언스' 협약식에 참석한 각 기관 및 기업 대표들 (사진=SKT)
SK텔레콤과 24개 기관 및 기업은 서울 을지로 소재 SK-T타워에서 일회용 플라스틱컵 사용량 감소를 선도하기 위한 '해빗에코얼라이언스' 신규 멤버사 협약식을 개최하고, 전국 확대를 다짐했다고 24일 밝혔다. ‘해빗에코얼라이언스’는 이번 신규 멤버사 확대로 총 47개 기관∙기업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해빗에코얼라이언스' 협약식에 참석한 각 기관 및 기업 대표들 (사진=SKT)

코로나19 장기화 이후 사용이 늘어난 일회용 플라스틱컵을 줄이기 위해 서울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전개된 '다회용컵 사용' 운동이 전국으로 확대된다. 

SK텔레콤과 24개 기관 및 기업은 서울 을지로 소재 SK-T타워에서 일회용 플라스틱컵 사용량 감소를 선도하기 위한 '해빗에코얼라이언스(ha:bit eco alliance)' 신규 멤버사 협약식을 개최하고, 전국 확대를 다짐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필립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요한네스 안드레아손 주한 스웨덴 부대사,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 SK지오센트릭 이종혁 부사장, 허철홍 GS칼텍스 전무 등 신규 멤버사 대표 및 관계자 약 70명이 참석했다. 

'해빗에코얼라이언스'는 '20년 말 환경부, 외교부, 서울시, 수원시, SK텔레콤, KB금융그룹, 태광그룹, 스타벅스코리아, 달콤 등 23개 기관∙기업이 참여했으며, 이번 신규 멤버사 확대로 총 47개 기관∙기업으로 늘어났다.

이날 행사는 참석자들에게 다회용 컵을 이용해 음료를 제공하고, 멤버사인 피엘에이코리아가 식물성 생분해 소재에서 추출한 원사를 가공해서 제작한 현수막을 이용하는 등 '친환경' 방식으로 치뤄졌다. 
또 피엘에이코리아(생분해 소재 제품), 리벨롭(플라스틱 업사이클 제품), 닥터노아(대나무 칫솔 등) 등 멤버사들의 친환경 제품도 전시됐다. 

'해빗에코얼라이언스'는 ICT 솔루션을 활용해 다회용 컵의 생산 및 제공∙회수∙재활용을 위한 자원순환 생태계를 구축하는 등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자는 취지로 결성된 민관 연합체이다. 

'해빗에코얼라이언스'는 올해 제주 지역 스타벅스 매장에서 다회용컵을 사용하는 '에코제주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론칭했으며, 12월에 제주내 23개 스타벅스 전 매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서울시에서도 스타벅스와 달콤 등을 중심으로 '다회용컵 시범사업'을 진행 중이며, '22년 서울시내 600개 이상 카페로 제휴처를 확대한다는 목표다. 

SK텔레콤 박용주 ESG 담당은 "ICT 솔루션을 통해 사회적, 환경적 난제 해결을 진정성 있게 추진하고, '해빗에코얼라이언스' 활동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