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새내기] 코스닥 입성 KTB네트워크 "한국 대표 글로벌 VC로 도약"
[증시 새내기] 코스닥 입성 KTB네트워크 "한국 대표 글로벌 VC로 도약"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1.2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세대 VC로 우수 심사역 포진…우수한 펀드 성과, 탄탄한 투자 네트워크
국내 VC 최초 미국, 중국 등 해외 진출…인도, 동남아로 투자영역 확대
공모자금 펀드 결성에 활용…지속적인고 안정적인 수익기반 구축
29일 코스닥 입성을 예고한 KTB네트워크의 온라인 IPO 기자간담회에서 김창규 대표이사가 회사소개를 하고 있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29일 코스닥 입성을 예고한 KTB네트워크의 온라인 IPO 기자간담회에서 김창규 대표이사가 회사소개를 하고 있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국내 1세대 벤처캐피탈 중 하나인 KTB네트워크가 우수한 자금 운용 능력과 우량한 성장성을 바탕으로 증시에 입성한다. 

KTB네트워크가 29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스닥 시장 상장 후 전략과 비전을 밝혔다.

KTB네트워크는 1981년 설립된 한국기술개발주식회사를 전신으로 국내외 주요 기관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국내 벤처캐피탈 중 가장 먼저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등 도전을 통해 성장해왔다.

주요기관과의 긴밀한 파트너십은 우량 펀드 결성 기반이 되어 높은 투자성과로 이어졌다. 그 결과 58개 펀드(청산 기준) 운용경험, 1조 3천397억 원 규모 납입총액, 19.8%의 업계평균대비 높은 IRR로 KTB네트워크는 업계 최상위 벤처캐피탈로 평가받고 있다.

KTB네트워크의 핵심경쟁력은, 검증된 스케일업(Scale-up) 투자전략, 글로벌 투자 경쟁력과 높은 성과, 우수한 맨파워 등 크게 3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KTB네트워크는 성장잠재력이 높은 기업을 모색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시키는 스케일업 투자전략을 고수한다. 이는 시리즈 A단계부터 D단계 투자까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단계별로 선별해 지속적인 대규모 후속투자와 경영컨설팅을 지원하며 수익성을 극대화한 전략이다. KTB네트워크의 스케일업 대표 투자 사례로는 비바리퍼블리카(토스)와 우아한형제들(배달의 민족)이 있다. 

KTB네트워크는 업계최초로 해외 시장에 진출한 1세대 벤처캐피탈로 긴 업력만큼 다양한 해외투자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1988년 미국, 2006년 중국시장에 진출해 현지거점을 확보하고 있으며 기업발굴과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KTB네트워크의 과거 성과 비교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KTB네트워크의 과거 성과 비교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지금까지 미국시장에서는 65개 기업, 중국 등 아시아 지역에는 상해사무소를 통해 49개 기업에 투자해 AURIS, BERKELY LIGHTS, Xpeng, CARSGEN 등 다수의 우수성공사례를 기록한 바 있다. KTB네트워크는 미국과 중국은 물론, 인도와 동남아 시장까지 투자포트폴리오를 확대 중이다.

강력한 맨파워는 벤처캐피탈 업계에서 경쟁력으로 직결된다. KTB네트워크에는 산업별로 전문지식과 투자경험을 보유한 심사역이 다수 포진해 있다. 총 24명의 펀드운용인력 중 10년 이상 투자경력을 가진 심사역이 11명이며, 각 심사역이 전문성을 가진 분야도 바이오, 헬스케어, 반도체, 소비재, 화학뿐 아니라 이제 주목되기 시작한 메타버스, ICT플랫폼, 엔터테인먼트까지 다양하다. 

KTB네트워크는 2018년부터 최근 4년간 큰 폭의 성장을 이뤄왔으며 특히 올해 3분기 실적이 눈에 띈다. 2021년 3분기 누적실적 기준 1천43억 원의 영업수익을 기록하며 이미 2020년 한 해 동안 달성한 영업수익 670억 원을 크게 상회했다. 당기순이익은 631억에 달한다. 

영업이익 부분은 2020년 기준 446억 원, 영업이익률 66.7%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2021년 3분기 누적기준 영업이익 774억 원, 영업이익률 74.2%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김창규 KTB네트워크 대표이사는 간담회에서 "향후 국내와 해외로 나눈 투자전략 실행을 통해 벤처캐피탈 대장주가 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또한,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증명한 펀드운용 성과와 구축된 주요 기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신규 LP를 모집해 대규모 후속펀드를 결성할 계획"이라며 "중장기적 관점에서는 섹터전문 펀드, 프로젝트 펀드 등 펀드라인업 다각화해 나갈 것"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덧붙였다.

KTB네트워크 중장기 성과 기대 기업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KTB네트워크 중장기 성과 기대 기업들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KTB네트워크는 해외 시장에서 기존에 진출한 미국과 중국 시장 확대 신규 국가 진출을 위해 해외 투자거점을 재정비할 예정이다. 특히 동남아와 인도시장 커버리지 확대를 계획하고 있으며 현지 VC와 파트너십 구축에 노력하고 있다. 실제 상장 이후 내년부터 대규모 해외펀드 결성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김창규 대표이사는 "코스닥 상장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글로벌 벤처캐피탈로 도약할 것"이라며 "성장 가능성 높은 기업과 시장 투자를 통해 건강한 투자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