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초' 미국보다 빨라야”…한국, 3일 밤 11시 5G 졸속 상용화
“'세계최초' 미국보다 빨라야”…한국, 3일 밤 11시 5G 졸속 상용화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4.0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통3사, 미리 지정 ‘갤럭시S10 5G’ 1호 가입자 일제히 발표

우리나라가 지난 3일 밤 11시 기습적으로 5G 상용화를 선언했다.

미국의 통신사 버라이즌이 5G 상용화 시점을 11일에서 4일로 앞당기면서 ‘세계최초’라는 타이틀을 미국에 뺏길 수 있는 상황에 처함에 따라 부득이 하게 과기정보통신부 및 국내 이동통신 3사는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

이에 따라 3일 오후 11시 5G 개통과 상용화가 이통3사 일제히 이뤄졌다. 이통3사는 미리 정해 놓은 1호 가입자 대상으로만 삼성전자 첫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개통을 했다. 일반 고객의 경우 정해진 일정대로 5일부터 5G 개통이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출처=www.cisco.com)
(출처=www.cisco.com)

SK텔레콤은 EXO, 김연아, 페이커 등 각 분야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인사 6명의 5G 서비스 개통을 완료했다.

SK텔레콤은 “지난 3일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T타워에서 개최한 5G 론칭 쇼케이스에서 스포츠, 게임 등 다양한 분야의 한류 주역들을 세계 최초 5G 가입자 겸 홍보대사로 선정했으며 한국의 세계 최초 5G를 전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 당초 계획보다 이틀 앞당겨 5G를 개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세계 첫5G 1호 가입자의 영광은 EXO(엑소)의 백현&카이, 김연아, 페이커 이상혁 선수, 윤성혁 수영선수, SKT의 31년 장기고객 박재원씨 등이 안았다.

(왼쪽부터)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 EXO의 백현, 김연아 선수, 윤성혁 선수, 박재원 씨, 페이커 이상혁 선수, EXO의 카이 (사진=SK텔레콤)
(왼쪽부터)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 EXO의 백현, 김연아 선수, 윤성혁 선수, 박재원 씨, 페이커 이상혁 선수, EXO의 카이 (사진=SK텔레콤)

EXO 백현과 카이는 “많은 팬분들을 가까이에서 자주 만날 수 없어 늘 아쉬웠다”며 “SK텔레콤의 5G VR 서비스를 통해 팬들을 더 많이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연아 선수도 “SK텔레콤의 5G 서비스 중에 VR/AR기반 1:1레슨이 가능해지면 멀리 있어 일대일 코칭이 어려운 피겨 꿈나무들도 직접 교육받는 것이 가능할 것 같아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KT는 1호 가입자를 동일 시각 대구 동성로 KT직영점에서 세계 첫 5G 상용 스마트폰 단말을 개통했다.

1호 가입자 이지은씨가 대구 동성로 직영점에서 세계 첫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S10 5G'을 개통하고 있다. (사진=KT)
1호 가입자 이지은씨가 대구 동성로 직영점에서 세계 첫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S10 5G'을 개통하고 있다. (사진=KT)

이번 5G 1호 가입자는 대구에 거주하는 이지은씨로 이 씨의 남편은 대한민국의 최동단인 독도와 울릉도에 5G 네트워크 구축을 담당하고 있는 통신사 직원이다.

KT 5G 1호 가입자 이지은씨는 “사랑하는 남편의 땀과 열정으로 만들어진 5G의 첫 가입자가 되어 가슴 뭉클하다”며 “독도와 울릉도 등 섬 출장이 잦은 남편이 15개월 된 딸아이가 보고 싶을 때 5G 스마트폰으로 생생하고 끊김 없는 영상통화를 할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종로직영점에서 모델 겸 방송인이자 U+5G 서비스 체험단 ‘2019 유플런서’인 김민영 씨(여, 29세)와 남편인 카레이서 서주원 씨(남, 26세)의 ‘갤럭시 S10 5G’를 개통하며 5G 세계 첫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평소 U+5G 서비스와 5G스마트폰 갤럭시 S10 5G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며 유플런서에 지원한 김민영, 서주원 부부가 1호 개통 고객이 됐다.

5G 1호 고객 김민영 씨는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세계 첫 5G 상용화 날에 남편과 함께 ‘5G 1호 부부 가입자’가 돼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벅차고 기쁘다”며 “LG유플러스 5G가 일상을 바꾼다고 하는데 1호 개통 고객이 된 순간 인생이 바뀐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3일 서울 종로직영점에서 LG유플러스 PS부문장 황현식 부사장(사진 왼쪽)과 LG유플러스 ‘갤럭시 S10 5G’ 1호 고객인 모델 겸 방송인 김민영 씨(여, 29세), 카레이서 서주원 씨(남, 26세) 부부가 개통이 완료된 5G스마트폰으로 U+5G 핵심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3일 서울 종로직영점에서 LG유플러스 PS부문장 황현식 부사장(사진 왼쪽)과 LG유플러스 ‘갤럭시 S10 5G’ 1호 고객인 모델 겸 방송인 김민영 씨(여, 29세), 카레이서 서주원 씨(남, 26세) 부부가 개통이 완료된 5G스마트폰으로 U+5G 핵심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1호 고객에게는 갤럭시 S10 5G 단말에 ‘갤럭시 탭 S4’을 추가로 제공하고 LG유플러스의 차별화된 5G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5G 프리미엄 요금제(VAT포함 월 9만5000원)’를 12개월 간 무상 지원한다.

유플런서 김민영, 서주원 부부는 갤럭시 S10 5G 단말로 U+VR, U+AR, U+프로야구, U+골프, U+아이돌Live, 게임 등 U+5G 6대 핵심 서비스를 체험하고 유튜브, 블로그 등 SNS에 후기를 남기는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은 한밤중 기습 개통을 통해 5G 세계최초 타이틀을 미국에 뺏기지 않았지만 세계최초만을 위한 5G 졸속 상용화라는 비난도 면치 못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와 이통3사는 세계 최초 타이틀 경쟁사인 버라이즌보다 빠르게 5G 상용화를 위해 그 시점을 앞당긴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5G 상용화를 위한 준비가 완벽했는지 의구심을 자아낼 수밖에 없다. 원칙적으로 지난 3월에 5G 상용화를 준비했던 정부와 통신사들은 완전한 준비를 마칠 수 있는 오는 5일을 목표로 상용화 행사와 개통을 준비해 왔다.

하지만 갑작스랍게 준비하다 보니 통신3사가 미리 선정한 1호 가입자들만 선정해 상용화 행사를 개최하는 서두루는 모습을 보인 것. 즉 세계최초 타이틀을 위한 보여 주기식이라는 것이다.

향후 이번 세계최초 타이틀에 대한 논란은 지속적으로 나올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