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요금이 반값?" GS25요금제 가입자 10만명 넘어서
"통신요금이 반값?" GS25요금제 가입자 10만명 넘어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9.04.11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알뜰모바일과 제휴한 GS25 요금제…GS25 편의점이 통신 플랫폼 역할
5GB·200분(월 1만4280원)요금제 이용자가 절반 육박…GS25에서 유심 구매 후 개통

저렴한 비용으로 실속을 찾는 이동통신 사용자들 사이에서 편의점이 인기다. 편의점이 반값 이동 통신 가입 서비스 플랫폼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이동통신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GS25의 이동 통신 서비스 상품인 GS25요금제의 가입자 수가 1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이동통신 3사 대비 절반 수준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GS25요금제의 가격대는 최저 1만2100원(3GB/150분)부터 최대 2만6200원(10GB/180분)까지 6가지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사진=GS25)
이동통신 3사 대비 절반 수준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GS25요금제가 이용자 수 10만명을 돌파하는 등 실속을 찾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사진=GS25)

GS25요금제는 U+알뜰모바일 미디어로그(알뜰폰 사업자: MVNO)와 GS25가 제휴해 선보인 이동통신 상품으로, 1~2만원대의 저렴한 월 이용료에 쓰던 번호를 그대로 쓸 수 있고 의무 사용 약정 기간이 없어 해지 시 위약금도 없다는 특징이 있다.

GS25요금제의 가격대는 최저 1만2100원(3GB/150분)부터 최대 2만6200원(10GB/180분)까지 6종으로 운영된다. 

이동 통신 3사들이 주력으로 운영하는 통신 상품 요금이 월 4만원~9만원대인 것을 감안하면 GS25요금제는 반값 이하인 셈이다.

GS25요금제 6종 중 가장 많은 고객이 이용하는 상위 3개 상품은 5GB·200분(1만4280원)요금제, 15GB·100분(2만5300원)요금제, 3GB·150분(1만2100원) 요금제 순이다. 
특히 5GB·200분 (1만4280원)요금제의 경우 각종 SNS 상에서 '최고의 가성비'라는 평을 받으며 3월 한달간 GS25 요금제 가입자 중 49%가 선택하기도 했다.

또한, 일부 상품은 제공된 데이터 양이 소진된 후에도 추가 과금 없이 적정 속도로 계속 사용할 수 있거나 LG U+의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는 1회선에 한해 무제한 통화가 가능하다. 

GS25 한 관계자는 "차별화된 부가 서비스가 상품의 가성비를 더욱 높여 가입자 수 10만명을 돌파하도록 한 또 다른 이유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존 이동통신 3사 대비 절반 수준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GS25요금제의 가격대는 최저 1만2100원(3GB/150분)부터 최대 2만6200원(10GB/180분)까지 6가지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사진=GS25)
기존 이동통신 3사 대비 절반 수준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GS25요금제의 가격대는 최저 1만2100원(3GB/150분)부터 최대 2만6200원(10GB/180분)까지 6가지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사진=GS25)

GS25요금제는 GS25에서 후불 유심 카드(8800원)를 구매하고 스마트폰 에 장착 후, 개통 신청 하면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개통 절차는 U+알뜰모바일의 개통 센터나 홈페이지를 통해 간단한 본인 인증 절차를 거치면 평일의 경우 1시간내로 완료 된다. 

신규 가입이나 번호 이동이 모두 가능하며 미성년자가 개통 신청을 할 경우 보호자의 본인 인증이 필요하다.

권지현 GS리테일 서비스 상품 담당MD는 "GS25요금제 이용 고객들이 이용 품질에 차이가 없다는 것을 체험하며 가족, 지인들의 추가 가입이 늘고 있다"며, "스마트 컨슈머 증가와 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고객 스스로 가성비를 따져 보고 직접 개통을 신청하는 시대가 온 만큼 확실한 비교 우위를 갖는 서비스 상품을 갖춰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