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여행객들이 선택한 해외 현지 상품은?
자유 여행객들이 선택한 해외 현지 상품은?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9.07.2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파크투어, 7말·8초 여름휴가 트렌드 분석

여름휴가에 자유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은 어떤 현지 체험을 선호할까?

인터파크투어가 여름 성수기로 알려진 7월말·8월초(7/22~8/11일) ‘티켓/현지투어’ 카테고리 여행상품 예약 수요를 분석해 인기 현지 체험을 살펴봤다.

티켓/현지투어 카테고리는 자유여행객들이 액티비티·티켓·현지투어·입장권·교통패스 등을 구매 할 수 있게 다양한 상품을 한 데 모아둔 서비스다.

예약율이 높은 상품 1~10위를 분석한 결과 가장 인기 있는 상품은 태국 방콕 담넌사두억·매끌렁시장·왕궁 반일/일일투어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샹그릴라·반야트리 리조트에서 즐기는 디너크루즈와 타이쿠킹스쿨도 각각 6, 7위를 차지하며 태국 방콕 상품이 다수 순위에 올랐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유니버셜 스튜디오 싱가포르, 이탈리아 로마 바티칸, 태국 방콕 쿠킹클래스, 하와이 쿠알로아 랜치, 프랑스 베르사유궁전, 태국 수상 시장 (사진=인터파크투어)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유니버셜 스튜디오 싱가포르, 이탈리아 로마 바티칸, 태국 방콕 쿠킹클래스, 하와이 쿠알로아 랜치, 프랑스 베르사유궁전, 태국 수상 시장 (사진=인터파크투어)

담넌사두억·매끌렁시장·왕궁은 태국 분위기를 체험 가능한 대표 관광명소다. 운하가 발달한 태국의 특성을 살린 수산시장이 있는 담넌사두억을 비롯해 기찻길 인근에 시장이 열리고 기차가 들어올 때 잠시 시장을 접는 이색 형태의 매끌렁시장, 유명 사원과 왕궁을 모두 관광 가능하다.

이 외에도 해외 쿠킹클래스가 인기를 얻는 추세에 타이쿠킹스쿨 예약율이 높게 나타나는 등 태국은 전반적으로 현지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코스가 인기다.

태국 외에도 근거리 여행지로 하와이(3위)·코타키나발루(4위)·싱가포르(5위)·대만(10위) 등 인기 자유여행지로 꼽히는 곳의 현지투어 상품 수요가 높았다. 하와이는 높은 산맥과 계곡에서 승마·ATV 사륜구동 등 액티비티를 체험 가능한 쿠알로아 목장 투어가, 깨끗한 자연이 보존된 코타키나발루에서는 반딧불 체험 등 자연 속에서 즐기는 코스를 선호했다.

싱가포르는 유니버셜 스튜디오 입장권과 유니버셜스튜디오를 비롯한 다양한 액티비티가 있는 센토사섬으로 가는 케이블카 티켓 구매가 많았고 대만에서 이색 체험으로 인기 몰이중인 샴푸마사지 체험도 순위에 올랐다.

장거리 여행지로는 이탈리아(2위)·프랑스(8위)·호주(9위) 등이 순위권을 차지했다. 이탈리아는 로마 바티칸을 비롯한 시내를 구경하는 투어, 프랑스에서는 베르사유 시내투어 등 현지 문화유적을 탐방하며 그에 대한 설명을 함께 들어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상품이 순위에 올랐다.

이 외에도 호주 시드니 관광명소를 제트보트로 둘러보거나 관람차로 브리즈번 전경을 감상하는 투어도 인기다.

한편 인터파크투어는 티켓/현지투어 카테고리를 통해 자유여행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이고 있다.

‘태국 자유여행, 힙스터들의 선택’ 기획전을 통해 태국 방콕/파타야/푸켓/치앙마이 현지투어 상품을 판매한다.

또 최근 해외 스냅사진 촬영 열풍에 힘입어 ‘해외여행 인생샷 맛집’ 기획전을 통해 파리/스위스/이탈리아, 스페인/프라하, 미주/동남아 스냅 촬영 상품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인터파크 FIT팀 노선희 팀장은 “자유여행을 하며 다양한 현지체험은 일일투어로 즐기는 고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이에 티켓/현지투어 카테고리를 통해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다채로운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