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MDS, ‘광학 가스 이미징 카메라’ 사업 진출
한컴MDS, ‘광학 가스 이미징 카메라’ 사업 진출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8.1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텔리전트 융합 솔루션 전문 기업 한컴MDS(구. MDS테크놀로지)가 적외선 열화상 분야 기업 플리어시스템즈(FLIR Systems)와의 파트너십 확대를 통해 광학 가스 이미징(Optical Gas Imaging/이하 OGI) 카메라 시장에 진출한다고 13일 밝혔다.

OGI 카메라는 비접촉 방식으로도 원거리의 유해가스 및 미세먼지를 감지해 이미지로 형상화 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산업현장에서 사용되는 일반적인 가스 센서가 특정 부분의 가스 농도만 확인할 수 있어 외부에서 바람이 불어 가스가 퍼지거나 미세하게 누출된 가스는 감지하지 못하는 반면 OGI 카메라는 비접촉 방식으로도 원거리의 가스까지 감지할 수 있기 때문에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뿐만 아니라 CO, CO2, 암모니아, SF6 가스까지 검출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을 통해 가스사고 사전 예방, 가스사고의 원인 파악 및 안전 대응이 가능하다.

플리어 광학 가스 이미징(OGI) 카메라 ‘G300’ (사진=한컴MDS)
플리어 광학 가스 이미징(OGI) 카메라 ‘G300’ (사진=한컴MDS)

또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 이슈가 대두되면서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이 개정됨에 따라 원거리 감지가 가능한 OGI 카메라를 이용해 미세먼지를 매일 점검하는 것이 의무화됐다.

정부에서도 미세먼지 관련 원격 환경오염 감시 시스템(TMS)으로 1조5000억원의 추경 예산을 편성하는 등 대기오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한컴MDS는 향후 OGI 카메라를 이용한 모니터링 시스템이나 예방 정비 시스템 시장이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09년부터 플리어시스템즈와의 파트너 계약을 통해 산업 안전, 공장 자동화, 화재 감시 등을 위한 열화상 카메라 제품을 산업현장에 공급해 온 한컴MDS는 10여년간 축적한 적외선 열화상 엔지니어링 기술을 바탕으로 OGI 카메라 기반의 가스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해 석유화학, 제철, 반도체 분야로 공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컴MDS 현재영 부사장은 “산업 현장에서 위험한 가스로 인한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현장의 요구 사항에 최적화된 모니터링 시스템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