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태국 김스낵 전문기업 ‘타오케노이’(Tao KaeNoi)와 중국 독점 판매 업무협약
오리온, 태국 김스낵 전문기업 ‘타오케노이’(Tao KaeNoi)와 중국 독점 판매 업무협약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9.10.10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년간 쌓은 영업망 통해 타오케노이김스낵 중국 전역 공급
중국 김스낵 시장 연간 50억 위안 규모, 연평균 성장률 약 15%에 달해

오리온이 중국 내 김스낵시장 진출을 위해 태국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0일 오리온은 태국김스낵 전문기업 ‘타오케노이’(Tao KaeNoi)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국 내 독점 판매권을 획득했다고10일 밝혔다.

오리온에 따르면, 타오케노이는 태국 김스낵 시장에서 7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태국 1위 김스낵 제조업체다.

품질 좋은 한국산 김을 주원료로 사용하며 중국 시장에도 진출, 지난해 800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중국 내 김스낵 대표기업으로 자리잡고 있다.

오리온은 중국 진출 이래 25년간 탄탄하게 구축한 영업망을 통해 타오케노이 제품을 중국 전역에 공급할 예정이다.

태국 방콕에서 오리온-타오케노이 업무협약 체결식이 거행됐다(좌측부터: Ms. Orrapat(TKN 총괄이사), Mr. Itthipat(TKN CEO),허인철(오리온 부회장), 박세열(오리온 중국법인 경영지원부문장)/사진=오리온
태국 방콕에서 오리온-타오케노이 업무협약 체결식이 거행됐다(좌측부터: Ms. Orrapat(TKN 총괄이사), Mr. Itthipat(TKN CEO),허인철(오리온 부회장), 박세열(오리온 중국법인 경영지원부문장)/사진=오리온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오리온은 기존 파이,스낵,비스킷,껌 등 전통적 제과 제품을 넘어 김스낵까지시장을 확대하며 매출 증대와 함께 중국 사업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오리온은 밝혔다.

오리온에 따르면, 중국 내 김스낵 시장은 연간 약 50억 위안 규모로 추정되며 약15%에 달하는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중국인들은 김에 대해 ‘건강하다’는 이미지가 형성되면서 웰빙을 추구하는 젊은층에서 특히 선호도가 높고 아이들의 영양간식으로도 각광받고 있어, 추후 성장세가 더 기대된다.

오리온은 김스낵이 글로벌 웰빙 간식으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향후 한국 및 러시아,동남아시아 지역 국가에도김스낵을 공급하며 시장을 넓혀간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오리온은 타오케노이의 유통망을 활용해 글로벌 제품으로 자리잡은 ‘랑리거랑’(꼬북칩)을 태국 시장에 수출하고 제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동남아시아 지역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은 “타오케노이와의 업무협약은 오리온의 중국내신 성장동력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크다”며 “오리온의 영업력과 유통∙마케팅 경험으로 김스낵 시장에서도 역량을 발휘해 시장 내 리더십을 강화하고 중국 사업의 제 2도약을 이뤄갈 것”이라고 말했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 타오케노이(Tao KaeNoi)소개

-2004년 설립

- 2015년 태국 주식시장 상장(시가 총액 약 5,000억 원)

-태국 김스낵 시장 점유율 70%

- 2018년 중국 연매출800억원

- 대표제품 Big Roll,Crispy seawe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