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연체 없으면 대출금리 할인" 핀크, 'T스코어'·'대출 비교 서비스' 동시 출격
"통신비 연체 없으면 대출금리 할인" 핀크, 'T스코어'·'대출 비교 서비스' 동시 출격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9.11.2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스코어, 휴대폰 이용 정보로 새롭게 신용 평가…통신점수 따라 최대 1.0% 대출금리 우대
대출 비교 서비스, 통신점수 별 맞춤 대출상품 중개…금리·한도 조회부터 신청까지 한 번에
핀크가 CB 4등급 이하 고객을 위한 대안적 신용평가 방식의 '핀크 T스코어'와 이를 기반으로 맞춤 대출상품을 중개하는 '대출 비교 서비스'를 동시에 선보였다. (사진=핀크)
핀크가 CB 4등급 이하 고객을 위한 대안적 신용평가 방식의 '핀크 T스코어'와 이를 기반으로 맞춤 대출상품을 중개하는 '대출 비교 서비스'를 동시에 선보였다. (사진=핀크)

금융당국이 다수의 혁신 금융서비스들을 지정한 후 다양한 핀테크 기술과 결합된 새로운 금융상품이나 서비스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DGB대구은행·KDB산업은행과 손잡고 신개념 고금리 적금을 내놓은 바 있는 핀크(Finnq)는 금융 정보만을 반영했던 기존 신용평가에서 벗어나 금융 이력 부족자도 쉽고 빠른 대출 이용 및 금리와 한도 혜택까지 받을 수 있는 혁신 금융 서비스를 선보였다. 

핀테크 기업 핀크는 신용등급(CB등급) 4등급 이하 고객을 위한 대안적 신용평가 방식의 'T스코어'와 이를 기반으로 맞춤 대출상품을 중개하는 '대출 비교 서비스'를 동시에 선보였다고 20일 밝혔다.

'핀크 T스코어'는 휴대폰 이용 정보를 통신점수로 산출한 후 금융기관에 제공해 신용등급과 함께 대출심사에 반영하도록 하는 신용평가로, 신용평가사의 신용점수와 통신데이터가 결합하면 신용등급 상승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통신점수는 SK텔레콤 고객이라면 누구나 핀크 앱을 통해 바로 조회 가능하다. 통신사 가입, 요금, 이용 등의 정보에 따라 결정되며, 점수 별 최대 1.0%의 대출금리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통신점수가 낮더라도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현재로서는 SK텔레콤 가입자만 이용이 가능하며, 향후에는 타 통신사로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핀크 대출 비교 서비스'는 같은 상품이어도 통신점수에 따라 금리가 달라지는 맞춤형 대출상품을 중개한다. 통신점수 확인 후 핀크와 제휴를 맺은 금융기관을 선택해 대출 여부 및 한도, 금리를 조회하면 된다. 

상품은 물론, 점수 별 우대금리 혜택을 바로 확인하고 신청까지 한 번에 가능해 간편하다. 현재 광주은행, 스마트저축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과 제휴 중이며, 12월 내로 총 6개의 금융기관과 추가 제휴를 맺을 예정이다. 

핀크 T스코어, 대출 비교서비스 화면 예시. (자료=핀크)
핀크 T스코어, 대출 비교 서비스 화면 예시. (자료=핀크)

핀크 관계자는 "다양한 금융사와의 협업을 지속 확대하며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계획"이라며 "두 서비스 모두 조회를 진행하더라도 신용등급 하락 등의 불이익은 없다"라고 전했다.

한편, 핀크는 지난 5월 금융위원회로부터 통신데이터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대출 비교 서비스'와 관련해 혁신 금융 서비스로 지정 받았다. 

핀크 권영탁 대표는 "사회초년생, 주부 등 금융 정보가 없어 대출을 받지 못하거나 이자 부담이 컸던 신 파일러(thin-filer)도 통신점수로 대출 이용은 물론 금리와 한도 혜택까지 받을 수 있게 했다"며, "이번 서비스가 고객 편의와 혜택은 물론 금융의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며 '포용적 금융 환경'을 조성하기에 앞으로도 핀테크 시장을 리딩할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