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미니스트리트 "제3자 기업용 SW 유지보수 시장, 2023년까지 10억달러 이상 성장"
리미니스트리트 "제3자 기업용 SW 유지보수 시장, 2023년까지 10억달러 이상 성장"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3.0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트너 ‘제3자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유지보수 시장’ 전망 소개

기업용 소프트웨어 제품 및 서비스 제공업체이자 오라클 및 SAP 소프트웨어 제품, 세일즈포스 파트너를 위한 제3자 유지보수 지원을 제공하는 기업 리미니스트리트가 3일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Gartner)의 최근 조사 결과를 인용해 제3자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유지보수 시장(third-party enterprise software support market)이 2019년에 3억5100만달러에서 오는 2023년에는 10억5000만달러로 200%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3일 발표했다.

리미니스트리트는 지난 2019년 11월7일 3분기 기준(2019 Q3 Earnings) 연간 환산매출(Annualized Recurring Revenue)이 2억74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가트너의 ‘제3자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유지보수 시장 보고서’를 살펴보면 2018년 첫 9개월과 2019년 첫 9개월을 비교했을 때 제3자 유지보수 지원과 관련된 가트너 고객들의 문의가 50% 증가했다.

(제공=리미니스트리트)
(제공=리미니스트리트)

또 가트너 자료에 의하면 SPVM(sourcing, procurement and vendor management, 소싱, 구매, 벤더 관리) 책임자들은 현재 제3자 유지 보수 지원을 업계에서 인정받는 옵션으로 여기고 있다.

가트너 조사 결과는 비용을 제어하면서 디지털 비즈니스 성장 방안을 고민하는 CIO 및 소싱, 구매, 벤더 관리(SVPM) 책임자들이 고려해야 할 여러 중요 사항들을 보여주고 있다.

조사 결과 매년 기존 레거시 소프트웨어에 대한 지원 비용이 증가하는 반면 이 지원으로 인한 혜택은 감소해 많은 조직들은 저비용의 제3자 유지보수 지원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

많은 구매자들이 사용자-정의 코드 지원, 상호운용성 지원, 글로벌 세금 및 규제 준수, 보안 서비스와 같은 제3자 유지 보수 지원 제공업체의 부가가치 솔루션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

독립적인 제3자 유지보수 지원을 활용하는 사례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공급 업체의 ‘클라우드-퍼스트(cloud-first)’ 정책은 특정 온-프레미스(내부 구축형) 애플리케이션에 제3자 유지보수가 유일한 대안일 수 있다는 점을 의미한다. 온-프레미스 고객들에게 허용되는 옵션이 점점 줄어들면서 독립적인 제3자 유지보수를 활용하는 사례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3자 유지보수 지원의 또 다른 주요 이점은 고객들이 최소 50% 이상 절감된 비용을 다른 프로젝트에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고객들은 계속 증가하는 사이클에 묶여 구현하기 어려웠던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에 이 절감된 비용을 사용할 수 있다.

가트너의 조사 결과는 SPVM(sourcing, procurement and vendor management, 소싱, 구매, 벤더 관리) 책임자들에게 “미래의 혁신을 위해 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공급업체 지원에 대한 대안으로 제3자 유지 보수 지원을 고려해봐야 한다. 동시에 지원 종료에 대한 제약사항을 파악하려면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와의 지원 계약 및 정책에 대해 분석해봐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리미니스트리트 데이비드 로우(David Rowe) 수석 부사장 겸 CMO는 “가트너 연구에 따르면 제3자 유지보수 서비스 도입이 확대되면서 기존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투자에 대한 ROI를 극대화하고 절감된 비용은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한 동력으로 활용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현재까지 포춘(Fortune) 500대 기업 중 175개 기업 및 글로벌 100개 조직을 포함해 전세계 117개 국가에서 3100여 고객사들이 리미니스트리트로 전환해 총 유지 관리 비용을 40억달러 이상 절감했다”고 밝혔다.[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