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5G 오픈랩 설립 1주년 맞아…"5G 생태계 확산 기여"
화웨이, 5G 오픈랩 설립 1주년 맞아…"5G 생태계 확산 기여"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5.29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화웨이가 지난해 서울에 설립한 5G 오픈랩이 1주년을 맞았다. 화웨이는 지난해 5월 진출한 국가 중 처음으로 5G 오픈랩을 서울에 개소했다.

5G 오픈랩은 중소기업, 스타트업, 협회, 대학 등 화웨이 파트너사들이 5G 환경에서 상품이나 서비스, 기술 등을 테스트 할 수 있는 전용 공간이다. 외부 전파의 간섭 없이 테스트를 할 수 있는 5G 쉴드룸, 코어망과 전송 설비가 구비된 장비룸, 시스템 통합 등의 작업이 가능한 유지보수룸이 갖춰져 있다.

화웨이는 이 곳에서 지난 1년간 200여 명 이상이 5G 오픈랩을 방문하고 5G 및 ICT 트레이닝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화웨이 5G 오픈랩 내외부 전경 (사진=한국화웨이)
화웨이 5G 오픈랩 내외부 전경 (사진=한국화웨이)

화웨이에 따르면 VR 콘텐츠 제작업체 서틴스플로어, VR·AR·AI 콘텐츠 제작업체 포켓메모리, 클라우드 스트리밍 전문업체 온넷시스템즈코리아 등 5곳은 화웨이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화웨이로부터 5G 기술 지원을 받았다. KBIZ한국방송통신산업협동조합과도 ‘5G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해 10월에 체결했다.

조용석 포켓메모리 대표는 “5G 환경에서 AR과 VR에 AI를 적용한 콘텐츠의 실증 테스트를 진행했고 결과 데이터를 근거로 서비스 속도 개선 등 전략 수립에 많은 도움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화웨이 5G오픈랩이 국내 기업들이 신규 기술과 서비스를 실증하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계속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온넷시스템즈코리아 이성환 이사는 “화웨이의 ARM서버 기반 클라우드와 초저지연 기술 5G 네트워크를 활용해 AR/VR 서비스 상용화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며 “양사간 기술 결합을 통해 서비스를 한층 더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화웨이는 ‘5G 오픈랩 아카데미’도 운영했다. 5G 오픈랩 아카데미는 기업 및 연구기관, ICT 전공 대학생에게 5G 기술, 업계 동향, 비즈니스 개발 경험 등을 전수하고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100명 이상의 전문가와 학생들이 아카데미에 참여했다. 또 100명 이상의 업계 관계자들은 5G 오픈랩을 찾아 화웨이 네트워크 장비의 성능을 직접 확인했다.

멍 샤오윈 한국화웨이 CEO는 “한국화웨이는 ‘In Korea, For Korea’라는 비전 아래 국내 ICT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5G 오픈랩은 테스트 플랫폼일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협업 공간이기도 하다. 화웨이는 국내 기업들의 제품 및 서비스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꾸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