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IP, 국내외 애니메이션 시장 노린다
네이버웹툰 IP, 국내외 애니메이션 시장 노린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6.1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미의 세포들·연의 편지·나노리스트’ 전격 애니메이션화

네이버웹툰의 인기작 ‘유미의 세포들’, ‘연의 편지’, ‘나노리스트’가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한다.

네이버웹툰은 자회사 스튜디오N을 통해 인기 웹툰인 ‘유미의 세포들(글/그림 이동건)’, ‘연의 편지(글/그림 조현아)’, ‘나노리스트(글/그림 민송아)’ 3개 작품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이번 애니메이션화는 ‘쌉니다 천리마마트’, ‘타인은 지옥이다’ 등의 웹툰 원작 드라마를 제작한 바 있는 스튜디오N과 국내 유명 프로덕션과의 협업으로 더욱 관심을 집중시킨다.

(제공=네이버웹툰)
(제공=네이버웹툰)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 ‘레드슈즈’를 제작한 싸이더스 애니메이션이 유미의 세포들을,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을 토대로 한 글로벌 웹툰 ‘화양연화 Pt.0 SAVE Me’의 제작사로도 알려진 리코(LICO)가 연의 편지를 각각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며 마지막으로 ‘뽀롱뽀롱 뽀로로’, ‘꼬마버스 타요’ 등을 활발히 제작하고 있는 스튜디오게일이 나노리스트를 시리즈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게 된다.

앞서 네이버웹툰은 지난 4월 웹툰 ‘신의 탑’을 원작으로 한 애니메이션을 한국과 미국, 일본과 유럽 남미 등에 동시 공개해 세계적으로 주목 받은 바 있다. 이에 이어 ‘갓 오브 하이스쿨’, ‘노블레스’도 순차적으로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애니메이션 제작이 확정된 웹툰 유미의 세포들은 누적 조회수 30억 뷰를 자랑하는 인기 작품이다. 사람의 감정과 행동이 머릿속에 사는 세포들 때문이라는 재치 있는 발상을 기반으로 사람의 행위와 감정의 발화를 사실적이면서 섬세하게 그려 많은 독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또 다른 작품인 연의 편지는 친구들과의 우정을 아름다운 작화로 담아내 큰 사랑을 받았으며 인간형 안드로이드 로봇을 소재로 한 나노리스트도 독자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캐릭터와 짜릿한 스토리 전개로 연재 내내 주목 받았다.

네이버웹툰은 기존의 드라마화, 영화화 등의 영상화 작업에 머물지 않고 자사 IP의 애니메이션화를 통해 웹툰 작품들의 2차 영상 콘텐츠 사업의 범위를 점차 넓혀 나가는 한편 기존 유아동 타깃 위주의 한국 애니메이션 시장의 저변을 확대해 나가며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스튜디오N의 권미경 대표는 “네이버웹툰의 대표작들을 애니메이션화하는 것은 업계의 오랜 숙원이자 꿈의 프로젝트”라며 “빼어난 역량의 프로덕션과 협업하는 만큼 원작 웹툰의 매력을 고스란히 살리는 한편 애니로 작품을 접하는 새로운 팬들도 적극 공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렇게 애니메이션화되는 웹툰 원작들은 모두 네이버 시리즈와 네이버웹툰 앱, 모바일웹, PC 등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