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GT와 함께 열린 CJ슈퍼레이스…예선 1위 황진우 "이변"
전남GT와 함께 열린 CJ슈퍼레이스…예선 1위 황진우 "이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9.2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 예선결과
예선 1위 황진우, 1분15초대 안정적인 기록…4년여 만에 클래스 우승 점쳐
황도윤, 서주원 등 상위권 포진. 휴식기 이후 달라진 판도에 결승전 기대감
19일 전남 영암군 KIC에서 전남GT와 함께 열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 예선 1위로 마친 황진우 선수가 환호하고 있다. (사진=슈퍼레이스)
19일 전남 영암군 KIC에서 전남GT와 함께 열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 예선 1위로 마친 황진우 선수가 환호하고 있다. (사진=슈퍼레이스)

코로나19로 연기를 거듭했던 2020 CJ슈퍼레이스가 2020 전남GT와 함께 개막하며 모터스포츠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슈퍼 6000클래스에 출전해 예선을 1위로 마친 황진우 선수가 4년만에 첫 우승을 기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20 전남GT와 일정을 함께 해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레이스가 열린 19일, 전남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상설코스에서 진행된 슈퍼 6000 클래스 예선에서 황진우는 1분15초대의 고른 기록을 내며 1위를 차지했다. 

1차 예선(Q1)에서 1분15초997로 5위에 올랐던 황진우는 2차 예선(Q2)에서 1분15초815로 랩 타임을 단축하며 1위로 올라섰다. 이어 결승전 그리드를 결정하는 3차 예선(Q3)에서 1분15초598로 기록을 더욱 단축하며 폴 그리드를 차지했다. 

올해 새로운 팀에서 시즌을 시작하며 달라진 모습을 기대하게 했던 황진우가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생긴 2개월 여의 휴식기간을 지나며 더욱 위협적으로 변모했다는 평가다. 지난 2016년 7월 이후 슈퍼 6000 클래스에서 우승을 맛보지 못했지만 예선 1위를 차지한 이번만큼은 포디움 꼭대기 자리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이날 예선에서는 황진우만큼이나 달라진 모습을 선보인 드라이버들이 많았다. 레이스를 거듭할수록 조금씩 적응력을 키워가고 있던 황도윤(플릿-퍼플모터스포트)은 Q1에서 1분15초613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Q2에서 5위에 오른데 이어 Q3를 2위(1분15초687)로 마무리해 황진우과 우승 경쟁을 펼치게 됐다. 

차량 문제로 고생을 했던 서주원(로아르레이싱)도 최종 6위로 예선을 마무리하면서 포디움 등정에 도전한다. 한동안 상위권에서 보기 힘들었던 드라이버들의 약진으로 인해 20일 이어지는 결승전이 더욱 흥미진진하게 됐다. 더욱이 예선 1위부터 5위까지의 차량들이 모두 금호타이어를 사용한다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19일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에 출전한 황진우 선수가 주행하는 모습. (사진=슈퍼레이스)
19일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에 출전한 황진우 선수가 주행하는 모습. (사진=슈퍼레이스)

전남GT이기에 볼 수 있는 다양한 모터스포츠 클래스들도 이날 예선을 치렀다. GT300에서는 오일클릭의 김재우(1분24초903)와 송병두(1분25초428)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네 바퀴의 자동차에 비해 더욱 경쾌하고 스릴 있는 움직임을 선보인 슈퍼바이크에서는 송규한(두카티 SRS)이 KMG 클래스 1위(1분17초449)에 올랐고, 오현승(동성모토라드&테크니션)이 라이딩하우스 클래스 1위(1분19초690)를 차지했다. 

각 클래스의 결승전은 20일 같은 장소에서 이어진다. 슈퍼 6000 클래스는 오후 3시부터 채널A와 채널A+, XtvN을 통해 생중계된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공식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 네이버TV, 카카오TV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서 슈퍼 6000 클래스 결승전을 비롯해 전남GT에서 열리고 있는 다양한 모터스포츠를 관람할 수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