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BTS 소속사 '빅히트' 코스피 상장…'따상'으로 화려하게 '입성'
[포토] BTS 소속사 '빅히트' 코스피 상장…'따상'으로 화려하게 '입성'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0.1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15일 코스피 상장 첫날 상한가 직행
공모가 두 배인 27만원에 첫날 시가 결정…상한가인 35만원까지 단숨에 올라
방탄소년단 이날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서 '톱 소셜 아티스트' 4년 연속 수상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에 상장한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빅히트의 상장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태진 제이피모간 서울지점 대표이사, 박지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HQ CEO, 윤석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Global CEO,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진=KRX)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에 상장한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빅히트의 상장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태진 제이피모간 서울지점 대표이사, 박지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HQ CEO, 윤석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Global CEO,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진=KRX)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인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따상'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증시에 입성했다. 방탄소년단이 같은 날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4년 연속으로 '톱 소셜 아티스트'에도 뽑혀 빅히트는 '겹경사'를 맞았다.

15일 한국거래소는 증시 개장 10분 전에 서울사옥 신관로비에서 2005년 설립된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신규상장기념식을 개최했다.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의장(왼쪽)과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오른쪽)이 상장기념패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RX)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의장(왼쪽)과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오른쪽)이 상장기념패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RX)

빅히트는 이날 오전 9시 증시 개장과 함께 공모가 13만5000원 대비 두 배 오른 27만원의 시초가로 거래를 시작했으며, 거래 시작과 거의 동시에 상한가로 직행하는 '따상'을 기록했다. '따상'은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를 기록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날 최고가를 기준으로 빅히트 시가총액은 11조8800원에  코스피 시총 기준 27위에 올랐다. 3대 연예기획사인 JYP·YG·SM을 모두 합친 시가총액 2조8000억원 수준과 비교해 빅히트가 '엔터업종 대장주'가 된 셈이다.

사진 왼쪽부터 박태진 제이피모간 서울지점 대표이사, 박지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HQ CEO, 윤석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Global CEO,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등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및 거래 개시를 축하하고 있다. (사진=KRX)
사진 왼쪽부터 박태진 제이피모간 서울지점 대표이사, 박지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HQ CEO, 윤석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Global CEO,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등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및 거래 개시를 축하하고 있다. (사진=KRX)

한편, 빅히트가 코스피에 상장된 이날 방탄소년단은 미국 LA 돌비 씨어터(Dolby Theatre)에서 개최된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BMA)'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상을 수상했다. 지난 2017년부터 4년 연속 같은 부문 수상을 기록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