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냉장택배함 BOX25 1천여개로 확대…"'편택트' 라이프 강화"
GS25, 냉장택배함 BOX25 1천여개로 확대…"'편택트' 라이프 강화"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1.25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비대면 냉장 택배보관함 BOX25, 론칭 8개월만에 1천여개로 확대
서비스론칭 후 제휴처 지속 확대…신선제품 배송-보관-수령까지 냉장상태 유지
박스25 이용건수 15배 ↑…하루 2회 이상 중복이용자, 전체의 20% 차지
GS25지에스강남점에 설치된 비대면 냉장 택배보관함 박스25에서 모델이 냉장택배를 찾고있다. (사진=GS25)
GS25지에스강남점에 설치된 비대면 냉장 택배보관함 박스25에서 모델이 냉장택배를 찾고있다. (사진=GS25)

편의점 택배 서비스가 거의 24시간 운영되는 편의점의 특성을 살려 다시 한번 진화한다. 단순히 보내고 받는 것 뿐만 아니라, 주문한 신선식품을 보관하다 받아볼 수 있게 되면서, 생활 밀착형 플랫폼으로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될 전망이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와 물류전문기업 GS네트웍스는 24시간 비대면 냉장 택배보관함 BOX25(이하 박스25)가 1천여개로 늘었다고 25일 밝혔다. 

박스25는 올해 3월 말 서울시 강남구와 송파구 지역 50여점에서 론칭 한 후 8개월만에 수도권 1천여개 점포까지 서비스 범위가 확대됐다. 샐러드 배송업체 프레시코드를 시작으로 글로벌 물류업체인 DHL, 온라인 장보기쇼핑몰 GS프레시몰까지 제휴처도 늘어났다. 

GS25 관계자는 "비대면이 일상화된 시대에 '편의점 업계의 택배트렌드'를 선도하고 고객들의 '편리한 언택트' 생활을 응원하는 '편택트' 라이프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스25는 4개의 냉장보관함과 9개의 상온보관함이 기본으로 구성됐으며, 고객들이 상품주문 시 배송지를 박스25가 설치된 GS25로 선택하면 해당 매장에서 상품을 받을 수 있다.

주문상품이 도착하면 상품이 보관된 박스번호와 QR코드가 고객에게 전송되고, 고객들은 QR코드 스캔만으로 간편하게 수령이 가능하다.

박스25는 날씨와 시간 등 외부조건에 관계없이 배송과정, 보관, 고객수령 전까지의 유통 전 과정에서 냉장상태가 유지된 신선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신개념 서비스플랫폼으로, 비대면 셀프서비스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고 택배가 외부에 노출되지 않아 안전하게 보관된다는게 GS25의 설명이다.

모델이 GS25지에스강남점에 설치된 비대면 냉장 택배보관함 박스25 앞에서 샐러드를 꺼내 들고 있다. (사진=GS25)
모델이 GS25지에스강남점에 설치된 비대면 냉장 택배보관함 박스25 앞에서 샐러드를 꺼내 들고 있다. (사진=GS25)

GS25에 따르면, 박스25 이용건수는 론칭 직후 대비 약 1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낮에는 직장 근처에서, 저녁에는 집 근처의 박스25를 이용하는 하루 2회이상 중복이용자도 전체이용자의 약 20%를 차지했다. 지난 23일 GS프레시몰 주문상품 수령서비스 오픈 당일에는 일부 지역의 박스25 냉장보관함 수량이 마감되기도 했다. 

GS리테일과 GS네트웍스는 박스25의 전국적인 확대는 물론 월 200만명이 이용하는 GS포스트박스 택배서비스, GS리테일 파트너사와의 컬래버레이션을 다각도로 검토하는 등 제휴처를 대폭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픽업 거점으로써 고객에게 최종적으로 닿는 접점인 '라스트마일 딜리버리(Last mile delivery)' 영역의 차별화와 혁신을 통해 업계 최고 수준의 고객 편의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차정현 GS리테일 서비스기획팀 MD는 "올해 3월에 GS네트웍스와 공동개발해 론칭한 박스25가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확산으로 새로운 형태의 완전비대면 서비스로 각광받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GS리테일은 전국 1만 5천여개에 달하는 오프라인 플랫폼과 물류 인프라, 시스템을 활용해 토탈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상품을 기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