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PSA 합병 완료…거대 자동차 그룹 '스텔란티스' 공식 출범
FCA-PSA 합병 완료…거대 자동차 그룹 '스텔란티스' 공식 출범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1.18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A(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과 PSA(푸조시트로엥)그룹, '스텔란티스(Stellantis)'로 새출발
스텔란티스 이사회, 감사위원회·보수위원회·관리 및 지속가능성 위원회 구성원 발표
스텔란티스 주식은 'STLA' 약자 아래 이달 18일 파리와 밀라노, 19일 뉴욕에서 거래 개시
FCA(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과 PSA(푸조시트로엥)그룹이 공식 합병 및 출범함으로 인해 유럽을 기반으로 하는 거대 자동차 그룹이 탄생하게 됐다. (자료=각사)
FCA(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과 PSA(푸조시트로엥)그룹이 공식 합병 및 출범함으로 인해 유럽을 기반으로 하는 거대 자동차 그룹이 탄생하게 됐다. (자료=각사)

지난 2019년 말 기준으로 글로벌 자동차 판매 8위와 9위에 머무른 유럽의 두 자동차 그룹이 합병해 거대 자동차 그룹으로 등장한다. 유럽의 두 그룹이 뭉친 거대 자동차 그룹의 등장으로 2019년 글로벌 판매 5위를 차지한 현대차그룹은 6위로 밀려나게 된다.  

FCA코리아는 FCA(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과 PSA(푸조시트로엥)그룹의 인수합병이 이달 16일(현지시간)부로 발효돼 합병사인 스텔란티스(Stellantis)로 공식 출범한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이날부터 이사회(Board of Directors)의 임명 및 정관(Articles of Association)의 효력이 발생하게 된다고 전했다.

앞서 발표한바와 같이, 스텔란티스 이사회 사내 이사는 회장 존 엘칸(John Elkann)과 CEO 카를로스 타바레스(Carlos Tavares)로, 비상임이사는 부회장 로버트 푸조(Robert Peugeot), 수석 독립 이사 앙리 카스트리에스(Henri de Castries), 사외 이사 안드레아 아녤리(Andrea Agnelli), 피오나 클레어 치코니(Fiona Clare Cicconi), 니콜라스 듀포크(Nicolas Dufourcq), 앤 프란시스 갓비히어(Ann Frances Godbehere), 완 링 마르텔로(Wan Ling Martello), 쟈크 생텍쥐페리(Jacques de Saint-Exupéry), 케빈 스콧(Kevin Scott)으로 이루어져 있다.

아울러, 스텔란티스의 이사회는 감사위원회(Audit Committee), 보수위원회(Remuneration Committee) 그리고 관리 및 지속가능성 위원회(Governance and Sustainability Committee)의 구성원을 발표했다. 

감사위원회에는 앤 갓비히어(위원장), 완 링 마르텔로 그리고 앙리 카스트리에스가 포함되며, 보수위원회에는 완 링 마르텔로(위원장), 안드레아 아녤리, 앙리 카스트리에스, 피오나 치코니 그리고 로버트 푸조가 운영할 예정이다. 마지막 관리 및 지속가능성 위원회에는 앙리 카스트리에스(위원장), 안드레아 아녤리, 피오나 치코니, 니콜라스 듀포크 그리고 케빈 스콧이 임명됐다.

스텔란티스의 보통주는 이달 18일(현지시간) 파리의 유로넥스트(Euronext)와 밀라노의 증권거래소인 메르카토 텔레매티코 아지오나리오(Mercato Telematico Azionario)에서,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ew York Stock Exchange)에서 약자 'STLA' 아래로 거래가 개시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9년 말 기준으로 글로벌 자동차 판매 1위는 폭스바겐 그룹(점유율 12.2%), 2위는 토요타(11.4%), 3위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10.8%)가 차지한 바 있다. GM은 4위(9.1%), 현대차그룹은 5위(8.5%)였으며, 포드, 혼다, FCA그룹, PSA그룹, 메르세데스-다임러가 그 뒤를 이었다.

이번 합병으로 FCA그룹 글로벌 점유율 5.1%와 PSA그룹 3.7%를 단순히 합칠 경우 글로벌 점유율은 8.8%에 달하게 도며, 현대차그룹 8.5%를 단숨에 추월하게 된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