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지난해 매출 10조원 육박해…"스마트폰 부품이 실적 견인"
LG이노텍, 지난해 매출 10조원 육박해…"스마트폰 부품이 실적 견인"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1.2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이노텍, 2020년 4분기 실적 발표…매출 3조8천428억원, 영업이익 3천423억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3% 증가, 전분기 대비 73.4% 증가 기록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7.9% 증가, 전분기 대비 215.9% 증가해
2020년 매출 9조5천418억원, 영업이익 6천810억원 으로 집계돼
LG이노텍이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지속되는 상황에 따라 비대면 방식의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LG이노텍 구미사업장 모습 (사진=LG이노텍)
사진은 LG이노텍 구미사업장 모습 (사진=LG이노텍)

LG이노텍은 2020년 4분기에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2.3% 증가한 3조8천428억원, 영업이익은 37.9% 증가한 3천423억원의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73.4%, 영업이익은 215.9% 증가했다. 2020년 연간 실적으로는 매출 9조5,418억원, 영업이익 6,810억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대비 매출은 19.6%, 영업이익은 42.9% 늘었다. 

카메라/3D센싱모듈 등을 생산하는 광학솔루션사업과 반도체/디스플레이용 기판 등을 생산하는 기판소재사업이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 센싱모듈 등 고성능 제품이 실적을 견인했고, 5G 통신용 반도체/디스플레이용 기판과 차량용 모터, 조명/파워모듈 등 전장부품이 견조한 성장을 이어가며 실적 증가를 뒷받침했다"고 말했다.  

각 사업부문별로는 광학솔루션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한 3조56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110% 증가한 매출이다.

고객사 신모델 공급 확대 및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센싱모듈 등 고부가 제품 판매가 증가한 결과다. 연간 매출은 6조7천788억원으로 전년 대비 24.9% 증가했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3천39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는 6% 증가한 매출이다. 연간 매출은 1조2천442억원으로 전년 대비 10.5% 증가했다. 

5G 통신용 반도체기판 공급 확대와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용 칩온필름(COF, Chip On Film), 포토마스크 등의 견조한 판매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전장부품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4%, 전분기 대비 4% 증가한 3천42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글로벌 자동차 산업 회복세에 따른 수요 증가와 신규 프로젝트 양산으로 실적이 증가했다.

특히 모터, 조명모듈,  전기차용 파워모듈에서 고른 실적 증가세를 보이며 매출 확대를 이끌었다. 연간 매출은 1조1천873억원으로 전년보다 4.9% 늘었다.

LG이노텍 2020년 4분기 실적표 (자료=LG이노텍)
LG이노텍 2020년 4분기 실적표 (자료=LG이노텍)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