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평택 'BMW 차량물류센터' 확장 착수
BMW 그룹 코리아, 평택 'BMW 차량물류센터' 확장 착수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1.26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600억원 투자해 연간 12만대까지 PDI 처리 대수 확대
전기차 및 PHEV 모델 수요 대응 위해 충전 인프라도 구축
"국내 투자 확대 및 실질적 고객 서비스 더욱 강화할 것"
평택 BMW 차량물류센터 (사진=BMW)
평택 BMW 차량물류센터 (사진=BMW)

국내 수입차 시장이 성장하면서, 다양한 수입차 브랜드들이 진출하거나 진출을 앞두고 있다. 그런 가운데, 독일 자동차 브랜드 BMW는 한국 시장 점유율을 더욱 늘려가기 위해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주목된다.

BMW 그룹 코리아가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총 600억원을 투자해 평택 'BMW 차량물류센터(Vehicle Distribution Center)' 확장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BMW 차량물류센터는 고객에게 차량이 인도되기 전 철저한 차량 품질 검사를 최종적으로 실시하는 시설로, 경기도 평택시 자유무역지대에 위치하고 있다.

BMW 그룹 코리아는 고객의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이번 대규모 투자를 단행, 차량물류센터 전체 규모 확장과 더불어 주차타워, 고전압 충전설비 등 전반적인 시설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국내투자로 먼저 출고 전 차량 검사 (Pre Delivery Inspection, 이하 PDI) 대수부터 확대된다. 현재 약 7만8천대 수준인 연간 PDI 대수가 올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12만대 수준까지 늘어나게 된다.

또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BMW의 전기차 모델인 i3 기준, 연간 7만대를 충전할 수 있는 인프라도 구축된다.

현재 24만8천769㎡인 BMW 차량물류센터 전체 면적은 2023년까지 44만2천760㎡로, 차량 보관 가능 대수 역시 1만1천 대에서 1만8천 대로 늘린다. 이를 통해 대규모 공급 인프라를 구축하고 더 많은 한국 고객에게 차량을 적시에 인도한다는 계획이다.

BMW 차량물류센터는 현재 독일 BMW 그룹 본사와 협력하여 운송, 보관 및 PDI를 단독 운영사로 통합 운영해 각 프로세스의 연결 과정을 최적화했으며, 통관 협력사를 차량물류센터 내에 유치해 최적의 통관 업무 프로세스를 갖추고 있다.

BMW 그룹 코리아 애프터세일즈를 총괄하는 정상천 상무는 "이번 확장을 통해 고객 수요에 좀더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올해에도 고객 만족을 위한 국내 투자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MW 그룹 코리아는 2016년 차량물류센터에 약 250억원을 투자해 당시 약 4천800대이던 차량 보관 대수를 9천 대 수준까지 늘린 바 있으며, 올해 600억원의 추가 투자로 차량 보관 대수를 2배 이상 확보하는 등 고객 만족을 위한 지속적인 국내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