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FTA 교역 선방"....체결국과 603억 달러 무역흑자
"작년 FTA 교역 선방"....체결국과 603억 달러 무역흑자
  • 정성훈 기자
  • 승인 2021.01.2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정별로는...아세안이 342억 달러로 흑자규모 1위

우리나라는 지난해 자유무역협정(FTA) 발효국과의 교역에서 603억 달러 흑자를 기록한 반면 비발효국과의 교역에서는 150억 달러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26일 FTA 발효국과의 수출은 전년대비 3.9% 줄어든 3천831억 달러, 수입은 1.3% 줄어든 3천228억 달러로 수출 감소 폭이 수입 감소 폭보다 커 무역수지 흑자액이 지난해에 비해 줄어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관세청은 비발효국과의 무역수지가 150억 달러 적자임에도 전체 무역수지는 63억 달러 증가한 452억 달러 흑자를 기록해 코로나19 재확산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FTA 교역이 선방한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산업부 홈페이지
사진=산업부 홈페이지

관세청에 따르면, FTA 발효국과의 교역은 지난해 대비 2.7% 감소해 전체 교역 감소폭 6.2%에 비해 훨씬 낮은 수준이다. FTA 주요 발효국 중 아세안과의 교역이 4.9%로 가장 크게 감소했다.

대아세안 수출이 6.3% 큰 폭으로 감소한 탓에 아세안 전체 교역규모가 줄어들었지만, 무역흑자는 342억 달러로 1위를 기록해 거대 경제권인 아세안과의 교역이 중요성을 확인했다.

FTA 상대국 중에서 유럽연합(EU)은 무역수지가 악화됐다. 이는 전년대비 수출은 1.2% 감소한 데 반해 수입이 6.6% 크게 증가한 데 따른 것이며, 특히 승용차(8.4%)·소매의약품(6.5%)·가방 등 소비재 수입(15.9%)이 급증했다.

관세청
관세청

FTA 수출활용률은 2019년보다 0.1%포인트 낮아진 74.8%, 수입활용률은 4.9%포인트 증가한 81.5%로 집계됐다. 수출활용률은 캐나다(95.4%), EU(87.2%), 미국(84.4%), EFTA(80.1%), 수입활용률은 칠레(99.1%), 뉴질랜드(92.7%), 페루(89.3%), 베트남(89.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2019년과 비교해 FTA 활용률이 증가한 협정으로는 수출의 경우 중국(7.8%p), 인도·뉴질랜드(1.6%p), 수입의 경우 EFTA(12.9%p), 미국(8.6%p), 중국(5.0%p) 이었다.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FTA 활용률은 지속적인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특히, 한·중 FTA 발효 5년차인 2019년 이후부터 관세 인하효과에 따른 수혜품목이 늘어나면서 FTA 활용률도 급증한 것으로 관세청은 분석했다. 중국의 경우 수출은 2019년 57.2%에서 2020년 65.0%(7.8%↑)로 수입은 2019년 80.1%에서 2020년 85.1%(5.0%↑)로 증가했다.

주요 산업별 활용률은 수출은 기계류, 수입은 농림수산물 분야에서 각각 85.5%, 92.2%로 가장 높게 집계됐다.

자동차 수출시 대부분 FTA를 활용(99.0%)하고 있어 기계류산업의 높은 활용률을 주도하고 있고, 합성수지 및 정밀화학원료의 수출이 급증하며 FTA도 적극 활용한 영향으로 화학공업제품 활용률이 3.5%p 가장 크게 증가했다. 자동차의 경우 기계류의 총 수출금액 551억달러 중 자동차가 284억달러로 51.5%나 차지했다.

와인과 커피는 FTA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대표적 기호식품으로 수입시 대부분 FTA 특혜세율을 적용받고 있어 농림수산물 수입활용률을 높게 유지하게 했고, 수송기계·산업기계의 활용률이 급증*해 기계류 전체 수입활용률 상승에 기여했다. 선박·철도차량 부품 등 수송기계는 7.1%, 섬유·화학 및 기초산업기계는 13.4% 급증했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관세청
관세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