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한-중 골프매치 U+골프서 27일 생중계
LG유플러스, 한-중 골프매치 U+골프서 27일 생중계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2.2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유현주·안소현-中 수이샹·장웨이웨이 출전…총 상금 3만달러 스킨스 플레이
27일 오후 3시 서울-베이징에서 실시간 스크린골프 진행
LG유플러스는 골프존과 함께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LG U+&골프존 GTOUR 네트워크 스킨스 챌린지'를 오는 27일 개최하고, U+골프에서 생중계한다. 사진은 경기가 진행될 골프존타워 미디어스튜디오에서 모델이 언택트 챌린지를 알리고 있는 모습. (사진=LG U+)
LG유플러스는 골프존과 함께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LG U+&골프존 GTOUR 네트워크 스킨스 챌린지'를 오는 27일 개최하고, U+골프에서 생중계한다. 사진은 경기가 진행될 골프존타워 미디어스튜디오에서 모델이 언택트 챌린지를 알리고 있는 모습. (사진=LG U+)

한국과 중국의 내로라하는 여성 골퍼 4명이 초고속 인터넷을 통해 '언택트'로 자웅을 겨룬다. 

LG유플러스는 골프존과 함께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LG U+&골프존 GTOUR 네트워크 스킨스 챌린지'를 오는 27일 개최하고, U+골프에서 생중계한다고 23일 밝혔다.

한국과 중국의 대표 여성 골퍼들이 벌이는 이번 대회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시즌 개막을 기다려온 골프팬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이벤트 매치다. 

총 상금은 3만 달러(약 3천321만원)로 매 홀마다 상금이 걸린 총 2라운드(36홀) 스킨스 플레이로 진행되며, 획득한 상금만큼 선수의 이름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이번 매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서울 골프존타워 미디어스튜디오와 중국 베이징 골프존파크 1호점을 실시간으로 연결해 ‘언택트 스크린골프 경기’ 방식으로 진행한다.

한국팀은 인스타그램 등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유현주와 안소현, 중국팀은 KLPGA 최초 중국인 선수 수이샹(隋响)과 CLPGA 2회 우승에 빛나는 장웨이웨이(张维维)가 출전한다.

LG유플러스 최윤호 5G서비스사업담당(상무)은 "비시즌 기간에도 골프팬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이벤트 제공과 함께 KLPGA 시즌 개막을 앞두고 골프팬들이 설렐만한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해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27일 오후 3시부터 'U+골프' 앱에서 생중계된다. 골프팬이라면 가입한 통신사에 상관없이 누구나 U+골프앱에서 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