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팔-어린이재단, '사랑의 가정용품 나누기' 업무협약 체결
테팔-어린이재단, '사랑의 가정용품 나누기' 업무협약 체결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2.2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년째 이어지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속적인 후원 활동을 통한 나눔의 가치 실천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저소득 가정 위한 후원 규모 확대로 이웃사랑 실천
전국 저소득 가정 총 150가구에 4천600만 원 상당의 주방용품 및 소형가전 전달
프라이팬, 믹서기, 무선 주전자 등 건강한 집밥 요리 위한 7가지 필수 제품으로 구성
테팔과 어린이재단 관계자가 업무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테팔)
테팔과 어린이재단 관계자가 업무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테팔)

주방용품∙소형가전 대표 브랜드 테팔이 지난 22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사랑의 가정용품 나누기' 업무 협약식을 진행하고, 전국 저소득 가정 총 150가구에 연간 4천600만 원 상당의 제품을 후원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테팔은 2010년부터 매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협약을 맺고 12년째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가정을 위해 꾸준히 주방용품과 소형가전을 후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 침체로 피해가 컸던 취약계층의 상황을 고려해 기존보다 후원 대상 및 규모를 확대했다.

후원제품은 집밥을 건강하고 맛있게 완성시켜줄 프라이팬, 볶음팬, 냄비 등 필수 주방용품과 믹서기, 토스터, 무선 주전자 등 주방가전으로 구성됐으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매월 각 가정에 총 7개 품목의 제품이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그룹세브코리아의 팽경인 대표는 "최근,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테팔이 지난 12년 동안 '집밥 캠페인'을 통해 강조해 온 집밥의 가치와 중요성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며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웃들의 건강한 한끼를 위해 이전보다 후원 규모를 확대해 진행했다"고 밝혔다. 

팽 대표는 "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집밥을 통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테팔은 지난 2010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후원 협약을 시작으로 매년 저소득 가정 가정용품 후원 외에도 보육 시설 아동을 위한 연말 성탄 파티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