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콘 미러리스 카메라&렌즈, 'TIPA 월드 어워드 2021'서 3개 부문 수상
니콘 미러리스 카메라&렌즈, 'TIPA 월드 어워드 2021'서 3개 부문 수상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5.30 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Z 7II, Z 6II, NIKKOR Z 14-24mm f/2.8 S 총 3개 제품 부문별 최고 제품으로 선정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와 렌즈가 'TIPA 월드 어워드 2021'서 3개 부문 수상했다. (사진=니콘)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와 렌즈가 'TIPA 월드 어워드 2021'서 3개 부문 수상했다. (사진=니콘)

카메라 기능이 강화된 고성능 스마트폰 등장에도 불구하고 고성능과 고화질을 제공하는 렌즈교환식 카메라는 여전히 그 수요가 꾸준하다. 그런 가운데, 니콘 풀프레임 카메라 제품군들이 해외에서 호평을 받고 있어 주목된다.

광학기기 전문기업 니콘(니콘이미징코리아)은 'TIPA 월드 어워드 2021(TIPA WORLD AWARDS 2021)'에서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Z 7II'와 'Z 6II', 고속 초광각 줌 렌즈 'NIKKOR(니코르) Z 14-24mm f/2.8 S' 제품이 부문별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TIPA 월드 어워드는 전 세계 주요 카메라 및 영상 전문지의 편집장들이 해마다 투표를 통해 각 부문별로 우수한 사진, 영상 관련 제품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이번 어워드에서 Z 7II는 '베스트 풀프레임 카메라 엑스퍼트', Z 6II는 '베스트 풀프레임 카메라 어드밴스드', NIKKOR Z 14-24mm f/2.8 S는 '베스트 광각 줌 렌즈' 부문에서 각각 최고의 제품으로 꼽혔다.

고화소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인 Z 7II는 유효화소수 약 4575만 화소의 이면조사형 니콘 FX 포맷 CMOS 센서와 EXPEED 6 화상 처리 엔진을 두 개 탑재한 듀얼 EXPEED 6를 채용해, 초당 최대 약 10매의 고속 연속 촬영이 가능하며 4K UHD(3840×2160) 해상도로 초당 최대 60프레임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더욱 오류없는 저장이 가능하도록 메모리 카드 더블 슬롯을 적용하고, ISO 64~25600 지원 및 -4EV까지 AF 촬영을 할 수 있다. 사진과 영상 촬영에서 모두 사람, 개, 고양이 등 피사체 눈의 초점을 빠르고 정확하게 맞춰주는 EYE-AF 기능을 제공한다.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Z 6II (사진=니콘)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Z 6II (사진=니콘)

Z 6II는 약 2450만 유효화소수와 우수한 고감도 및 고속 연사 성능을 갖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다. ISO 감도는 100부터 51200까지로 어두운 환경에서도 고화질 촬영이 가능하며 최고 연속 촬영 속도는 초당 약 14매, 연속 촬영 가능 매수는 최대 124매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여러 RAW 데이터를 중첩시켜 다양한 효과를 연출하는 다중 노출, 시간을 압축해 쵤영하는 타임 랩스, 초점 위치를 바꾸며 연속 촬영하는 초점 시프트 등 다양한 모드를 제공한다. 초당 최대 60프레임의 4K UHD, 풀 HD 화질로 초당 120프레임의 슬로우 모션 동영상 제작도 가능하다. 

NIKKOR Z 14-24mm f/2.8 S는 Z 마운트 초광각 줌 렌즈로, 니콘의 반사 방지 기술인 나노 크리스탈 코팅과 아르네오 코팅, 비구면 렌즈 등의 채용으로 별이 빛나는 하늘이나 도심 불빛 등 촬영 시 플레어를 억제한 선명하고 깨끗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스테핑 모터와 컨트롤 링을 탑재해 매끄러운 조작감과 조용한 구동도 지원한다.

니콘이미징코리아 정해환 대표이사는 "주력 중인 중, 고급 제품으로 세계적인 명성의 TIPA 어워드에서 좋은 성과를 얻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많은 소비자분들이 즐거운 사진, 영상 기록을 이어갈 수 있도록 성능과 사용성을 양립한 매력적인 제품을 선보일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