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빌라, 평균 보증금 5천683만원에 월세 62만원 달해
서울 빌라, 평균 보증금 5천683만원에 월세 62만원 달해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9.14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증금 1000만원으로 환산하면 월세 78만원
과천·안양·성남·군포·의왕 빌라는 서울 강남 월세 웃돌아
서울 지역 빌라 평균 보증금이 56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강북구 한 주택가 모습. (사진=황병우 기자)
서울 지역 빌라 평균 보증금이 56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강북구 한 주택가 모습. (사진=황병우 기자)

서울 연립·다세대(빌라) 월셋집에 살기 위해선 평균 5천683만원의 월세 보증금에 62만원의 월세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월세 보증금과 월세 모두 역대 최고치다.

14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이하 부동산원)의 서울 연립·다세대 평균 월세와 월세 보증금 추이를 조사한 결과 7월 기준 평균 월세는 62만4천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15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 빌라 7월 평균 전세금이 2억4천300만원이고, 이를 통해 구한 전월세전환율이 4%라는 점을 감안하면 월세 보증금이 1천만원일 경우 월세는 78만원까지 치솟는다. 올해 기준 4인가구 중위소득(487만6천290원)의 16%다.

서울 강북 도심권(종로·중·용산구)과 강남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 빌라의 평균 월세는 각각 84만4천원과 88만8천원에 달해 서울 평균치를 35% 이상 웃돌았다. 은평·서대문·마포구가 포함된 강북 서북권(55만7천원),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가 있는 강남 서남권(52만1천원) 등은 서울 평균치에 미치지 못했다.

서울 빌라 평균 월세 보증금도 5천683만7천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는게 다방의 분석이다. 전국 평균(2천886만1천원)과 비교하면 2배(96.9%) 정도 높다. 서울에서 월세 보증금이 가장 높은 강북 도심권은 9천480만4천원, 그 뒤를 이은 강남 동남권은 8천782만6천원으로 집계됐다.

경기도 역시 월세와 월세 보증금이 역대 최고 수준이다. 과천·안양·성남·군포·의왕 등이 포함된 경기 경부1권 빌라 평균 월세는 98만4천원으로 전국 시·군·구 권역 중 가장 높았다. 경기 평균 월세(50만원)의 약 2배에 이르는 셈이다.

서울 빌라 평균 월세보증금과 월세 추이 (사진=다방)
서울 빌라 평균 월세보증금과 월세 추이 (사진=다방)

경부1권 빌라의 경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건설과 수도권 3기 신도시 개발 여파로 7월 매매가도 크게 뛰었는데, 임대 시장도 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경부1권의 평균 월세 보증금도 7천394만9천원으로, 경기도 평균치(2천730만5천원)의 2.7배에 달했다. 경부1권 다음으로 높은 경의권(김포·고양·파주)은 2천722만9천원, 남양주·구리·하남·광주가 속한 동부1권은 2천703만7천원으로 나타났다.

서울 빌라의 전세가격 대비 보증금 비율은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서울 빌라의 7월 전세가 대비 보증금 비율은 22.3%로, 전달보다 0.6%포인트 감소했다. 이 수치는 2017년 1월만 해도 29.4%에 달했다. 보증금보다 월세를 많이 받는 것을 선호하는 집주인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방 관계자는 "임대 시장 수급 균형이 깨지면서 월세와 월세 보증금이 모두 오르고 있다"며 "계약갱신청구권 등 임대차 3법으로 내년 임대 물량도 묶일 가능성이 커 수급 상황이 급격하게 좋아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