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뉴노멀 '콘텐츠 레저' 인기로 여가용 가전 판매 증가"
전자랜드 "뉴노멀 '콘텐츠 레저' 인기로 여가용 가전 판매 증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0.1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TV 34%, 태블릿 PC 21%, 노트북 18% 등 여가용 가전 판매 증가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 레저가 뉴노멀로 정착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
위드코로나 시대에도 콘텐츠 레저와 여가용 가전 인기는 이어질 전망
전자랜드 파워센터 용산본점에서 고객들이 삼성TV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전자랜드)
전자랜드 파워센터 용산본점에서 고객들이 삼성TV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전자랜드)

코로나19 장기화 이후 여행이나 아웃도어 등 야외활동 대신 '콘텐츠 레저'가 뉴노멀로 자리 잡으며 올해 콘텐츠 시청을 위한 여가용 가전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전자랜드가 올해 1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가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년 동기대비 75인치 이상의 대형 TV는 34%, 태블릿 PC는 21%, 노트북은 18% 판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가 지속되고 있고, 올해 연이어 나타난 한파와 폭염, 습한 날씨 등 변덕스러운 날씨의 영향으로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 레저가 뉴노멀로 정착한 것이 원인이라는게 전자랜드의 분석이다.

특히 올해는 당초 예상하지 못했던 '2020 도쿄 올림픽'의 인기의 영향과 넷플릭스, 티빙 등 OTT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국내 콘텐츠들의 흥행이 더해져 콘텐츠 레저가 더욱 각광받은 것으로 풀이됐다.

위드코로나를 준비하는 상황에 돌입했지만, 4분기에도 OTT 서비스의 신작 영화 및 드라마와 대형 e스포츠 대회 등의 영향으로 콘텐츠 레저와 여가용 가전의 인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위드코로나 시대가 되더라도 코로나19는 계속 존재하는 만큼 콘텐츠 레저가 '레저'의 한 축으로 자리잡아 관련가전 영역에서 지속적인 소비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자랜드는 트렌드를 유심히 관찰하고 관련 제품을 구비해, 고객들이 여가용 가전을 손쉽게 비교 체험 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