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선물하기로 가장 많이 한 수능 선물은…"케이크가 1위"
카톡 선물하기로 가장 많이 한 수능 선물은…"케이크가 1위"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1.1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엿∙찹쌀떡 제치고 케이크가 1위 차지∙∙∙수험생과 함께 고생한 학부모 응원 문화 영향
수능 하루 전 4050세대 이용자끼리 주고받은 선물 수 10월 일평균 대비 260% 증가
카톡 선물하기로 가장 많이 구매된 수능 선물은 '케이크' 였다. 사진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수능 상품 기획전 홍보 이미지 (사진=카카오커머스)
카톡 선물하기로 가장 많이 구매된 수능 선물은 '케이크' 였다. 사진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수능 상품 기획전 홍보 이미지 (사진=카카오커머스)

올해 카카오톡 선물하기의 대학수학능력시험 시즌 선물로 케이크가 엿, 찹쌀떡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카카오커머스에 따르면, 카카오톡 선물하기가 지난 18일 치뤄진 2022년 대학수학능력 시험을 앞두고 12일부터 17일까지 선물하기에서 진행한 수능 기획전의 선물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케이크가 가장 많은 거래액을 차지해 수능 선물 1위 자리에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전통적인 합격 기원 선물인 엿, 찹쌀떡 초콜릿의 경우 단품보다는 엿+찹쌀떡+초콜릿 또는 찹쌀떡+디저트 등 세트 구성의 상품이 상위에 포진해 수능 선물로써 여전히 많이 주고 받는 카테고리임을 확인했으나 새로운 선물 문화의 영향으로 케이크가 전통 선물을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케이크가 가장 많이 주고받은 선물이 된 까닭은 수능 기간 수험생을 위한 선물 못지 않게 함께 고생한 학부모를 응원하고 챙기는 문화가 지속되면서 40대가 수능 선물의 새로운 주체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카카오톡 선물하기 관계자는 "가족끼리 모여 수험생을 응원하고 함께 나눠 먹을 수 있는 케이크가 많은 선택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수능을 하루 앞둔 17일 40,50대 이용자간 주고 받은 선물 수량은 10월 일평균 대비 260% 증가해, 작년에 이어 수능 시즌이 10대 뿐 아니라 중장년층의 선물 구매 활동성이 높은 시즌이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구매 품목에서도 차이가 있었다. 10대간 많이 주고받은 선물 1위부터 5위까지가 초콜릿/아이스 찹쌀떡/아이스크림 등 단품 위주였다면 40대간 가장 많이 선물한 제품은 케이크/카페 교환권/찹쌀떡+엿+초콜릿 선물세트로 구성돼 선물하기 수능 베스트셀러 상품 순위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 외에도, 마카롱/치킨/백화점 교환권 등 디저트나 실용성이 강조된 상품들도 수능 선물 구매로 이어졌다.

카카오톡 선물하기 관계자는 "코로나의 영향으로 직접 만나 선물을 전해주기 보다는 비대면으로 선물하기를 통해 응원의 마음을 전하는 추세가 지속되면서, 새로운 수능 선물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었다" 며 "수능 선물도 수험생들 못지 않게 뒤에서 묵묵히 고생한 학부모과 가족들을 응원하는 트렌드로 변모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