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푸드'인기에 우리 농수산식품 수출 역대 첫 100억불 돌파
'K-푸드'인기에 우리 농수산식품 수출 역대 첫 100억불 돌파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1.2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대란과 코로나19 위기를 딛고 역대 최고 수출액 기록
농수산물(딸기‧포도‧김 등)과 한국 전통식품(김치‧인삼 등)이 수출 주도
지난달 우리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9.6% 증가한 554억 달러를 기록해, 월 수출액 역대 1위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부산항에서 화물을 선적 중인 선박 (사진=파이낸셜신문DB)
우리나라 농식품 수출이 50년만에 역대 처음으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사진=파이낸셜신문DB)

우리니라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수출통계를 관리하기 시작한 1971년 이래 50년 만에 역대 처음으로 100억불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1월부터 지난 25일까지 기준 농식품 76억3천만불, 수산식품 25억불로 올해 농수산식품 누적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6.1% 증가한 101억3천만불을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1990년대 본격적인 수출 이후 2008년 한식 세계화 추진 등으로 한국 음식과 식문화를 전세계에 확산해 왔으며, 2017년부터는 신시장(신남방‧신북방 등)을 집중 개척하는 등 수출진흥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 전 세계 200개국으로 수출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 전체 수출이 위기에 직면했던 2020년에도 농수산식품 수출이 역대 최고 수출실적(98억7천만불)을 달성한 것에 이어, 올해는 코로나19 지속과 전 세계적인 물류대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보다 더 높은 성장세를 이어나가 최근 10년(2011~2020년) 동안 최고 증가율(전년 같은 기간 대비 16.1%↑)을 기록하며 역대 최초로 100억불을 돌파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수산식품 100억불 수출 달성은 농어가‧수출업체 등 민간부문과 정부‧공공부문이 함께 이루어낸 값진 성과"라며 "민간에서는 농어가와 수출업체 주도의 수출 조직화를 통해 수출물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품질‧안전성을 철저하게 관리하는 등 수출 경쟁력을 높였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정부는 해외 조직망을 활용한 정보제공 및 비관세장벽 대응, 온라인 시장 판로 개척, 물류 인프라 확충, 유망품목 육성 등을 통해 이를 뒷받침했다"라고 덧붙였다.

100억불 수출 달성을 이끈 품목은 농어가 소득과 직결되는 농수산물과 한국 전통식품인 인삼‧김치 등이었다. 딸기, 포도는 과거에 내수 중심 품목이었지만, 수출 적합 품종 개발, 프리미엄 시장 공략 등 노력으로 지난 10년간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농가소득 증대 효자품목으로 자리매김했다.

김은 6억불 이상을 수출하고 있는 1위 수출 품목으로, 단일품목 기준 가장 많은 국가(113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또한 굴‧넙치‧어묵 등 수산식품도 밀키트 등 간편식 형태로 수출되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김치와 인삼은 한류 확산과 세계적인 건강식품 관심 증가에 힘입어 미국‧일본‧신남방 시장을 공략하며 올해 최고 수출액을 기록할 전망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정부는 이번 100억불 수출 달성 성과에 그치지 않고 수출 증가 폭을 계속 높여 나가 농어가 소득 증대 및 수출업계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