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올 연평균 BSI,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최저치”
한경연 “올 연평균 BSI,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최저치”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11.27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BSI) 조사 결과 12월 전망치는 90.0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11월 실적은 90.7로 55개월 연속 기준선 아래에 머물렀다고 전했다.

12월 전망치는 90.0으로 나타나면서 2018년 5월(100.3) 이래로 19개월 연속 기준선에 미치지 못했다. 기업들은 미·중 무역 분쟁, 세계경제 둔화 등으로 인한 수출 부진이 내수 둔화로 이어지고 설비투자 감소와 소비 위축 탓에 전반적인 기업 심리가 위축됐다고 응답했다.

종합경기 BSI 추이 (제공=한경연)
종합경기 BSI 추이 (제공=한경연)

12월은 내수(95.4), 수출(94.6), 투자(93.4), 자금(95.4), 재고(103.4,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재고과잉)을 의미), 고용(97.6), 채산성(92.2)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다만 비제조업 내수 분야는 계절적 요인에 따른 난방 수요 증가와 연말 제품 판매 증가가 예상되면서 전기·가스업과 출판 및 기록물 제작업 등을 중심으로 긍정적으로 전망(105.4)됐다.

한편 올해 연평균 전망치는 90.8로 2008년 세계 금융위기(88.7) 이후 1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평균 전망치는 2010년(108.2) 이후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내수(95.0), 수출(94.7), 자금(95.2), 고용(96.4) 등 대부분의 부문에서 ’10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실적치 역시 부진이 만성화됐다. 11월 실적치는 55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했다. 실적치를 부문별로 보면 내수(97.3), 수출(95.6), 투자(93.6), 자금(95.4), 재고(103.4), 고용(97.6), 채산성(93.4)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글로벌 무역분쟁 및 세계 경제 둔화로 기업들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이라면서 “과감한 규제개혁과 투자를 유인할 수 있는 정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