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2020 포뮬러E 챔피언십 세번째 경기서 시즌 두 번째 우승 차지
BMW, 2020 포뮬러E 챔피언십 세번째 경기서 시즌 두 번째 우승 차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1.2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팀 막시밀리안 귄터, 포뮬러E 챔피언십 산티아고 E-Prix서 첫 우승, 최연소 우승 기록
올 시즌 총 3경기 중 2명의 BMW 드라이버가 연속 우승을 거머쥐는 쾌거 달성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 소속의 신예 드라이버 막시밀리안 귄터가 19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 시즌 세 번째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포디움에서 환호하고 있다. (사진=BMW)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 소속의 신예 드라이버 막시밀리안 귄터가 19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 시즌 세 번째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포디움에서 환호하고 있다. (사진=BMW)

BMW코리아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ABB FIA Formula E Championship) 시즌 세 번째 경기에서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BMW i Andretti Motorsport) 소속의 신예 드라이버 막시밀리안 귄터(Maximilian Günther, 독일)가 우승했다고 20일 밝혔다. 

BMW는 이로써 지금까지 개최된 총 3번의 포뮬러E 챔피언십에서 2회 연속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게 됐다.

BMW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22세인 막시밀리안 귄터는 이번 우승으로 포뮬러E 첫 우승과 동시에 시리즈 최연소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는 2회 연속 우승에 힘입어 총점 25점을 획득, 전체 팀 순위 1위에 올랐다. 

이날 예선에서 2라운드 우승 기록이 있는 팀의 간판 드라이버 알렉산더 심스(Alexander Sims, 독일)가 1그룹으로 출발했으나 미끄러운 트랙 컨디션으로 인해 고전했다. 세 바퀴 째까지 선두에서 달린 심스는 결국 15위에 머무르고 말았다. 

반면, 3그룹에서 출발한 귄터는 앞그룹 경기로 인해 다소 건조된 트랙의 이점을 적극 활용했으며, 슈퍼폴을 통해 본선 레이스 그리드 맨 앞줄을 배정받았다. 

본선 레이스가 시작된 후 심스는 중간 그룹에서 선전을 펼쳤지만, 보호벽과 충돌한 후 리타이어(Retire)했다. 맨 앞줄에서 출발한 귄터는 상위 3위권에 안착했고, 엎치락 뒤치락을 반복하는 치열한 선두 접전을 벌이다 마지막 바퀴에서 안토니오 펠릭스 다코스타(António Félix da Costa, 포르투갈)를 추월하고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막시밀리안 귄터 드라이버가 주행하는 모습. (사진=BMW)
막시밀리안 귄터 드라이버가 주행하는 모습. (사진=BMW)

BMW 그룹 모터스포츠 총괄인 옌스 마쿼트(Jens Marquardt)는 "오늘의 우승은 막시밀리안 귄터와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 팀이 함께 이뤄낸 탁월한 성과"라며 "우리는 마지막 바퀴에서 안토니오의 차량에 냉각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 예상했고, 예측이 정확하게 맞아 떨어지며 마지막 바퀴에서 그를 추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막시밀리안 귄터는 "산티아고에서 포뮬러E 첫 우승을 거두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첫 출발 포지션이 썩 좋지는 않았지만 어택 모드(ATTACK MODE)를 잘 사용해 선두에 진입할 수 있었으며, 더위 속에서 배터리 온도 관리를 잘 한것이 가장 주효한 전략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귄터의 우승으로 총 두 명의 우승 드라이버를 보유하게 된 BMW는 내달 15일 멕시코 시티에서 열리는 시즌 4번째 경기에서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한다. 

한편, 국내에서 처음으로 서울시 내에서 펼쳐지는 모터스포츠인 포뮬러 E 챔피언십 Seoul E-Prix 2020은 2020년 5월 2일부터 3일까지 양일간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에서 개최된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