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차세대 피겨 유망주 유영·이해인·김예림·임은수 후원
KB금융, 차세대 피겨 유망주 유영·이해인·김예림·임은수 후원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5.1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 "선수들의 꿈과 미래를 위한 든든한 키다리 아저씨가 될 것"
피겨, 쇼트트랙, 봅슬레이, 스켈레톤, 아이스하키, 컬링 등 선수들 후원 이어가

 

KB금융그룹이 국가대표 피겨스케이팅 유망주 4명을 후원한다. 사진 왼쪽부터 유영(16, 수리고), 이해인(15, 한강중) 선수 (사진=KB금융)
KB금융그룹이 국가대표 피겨스케이팅 유망주 4명을 후원한다. (사진 왼쪽부터) 유영(16, 수리고), 이해인(15, 한강중) 선수 (사진=KB금융)

지난 2006년 부터 2014년까지 전 국가대표 피겨선수 김연아를 후원했던 KB금융그룹이 포스트 김연아 시대를 이끌어갈 우리나라 피겨 유망주들을 후원한다.  

KB금융그룹은 기존에 후원해오던 국가대표 피겨 스케이팅 유망주인 임은수(17, 신현고) 선수에 이어 유영(16, 수리고), 이해인(15, 한강중), 김예림(17, 수리고) 선수를 지원하기 위한 후원 계약을 추가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KB금융은 총 네명의 피겨 유망주를 모두 후원하게 됐다. 

KB금융에 따르면, '포스트 김연아'로 불리는 유영 선수는 데뷔 무대였던 2019/2020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2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했고, 2020 로잔 유스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에서 대한민국 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2월 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는 은메달을 차지해 대한민국 피겨 스케이팅의 간판으로 거듭나고 있다.  

주니어 무대에 데뷔한 이해인 선수는 2019/2020 시즌 ISU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3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7년만에 대한민국에 주니어 그랑프리 금메달을 안겼고, 이후 출전한 6차 대회에서도 우승을 거머쥐며 김연아, 김예림 선수에 이어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한 세 번째 선수가 됐다. 
  
미래가 촉망되는 김예림 선수는 안정된 점프와 우아한 안무 소화력을 바탕으로 2020 4대륙 피겨 선수권대회에서 총점 200점을 돌파하는 등 국제 대회에서 꾸준히 발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임은수 선수는 스케일이 큰 점프와 풍부한 표현력으로 2018/2019 시즌에는 김연아 선수 이후 처음으로 시니어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는 등 주니어 시즌부터 현재까지 대한민국 대표 피겨 선수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예림(17, 수리고), 임은수(17, 신현고) 선수 (사진=KB금융)
(사진 왼쪽부터) 김예림(17, 수리고), 임은수(17, 신현고) 선수 (사진=KB금융)

이들 네 명의 선수는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왔으며, 다가오는 시니어 시즌에는 주니어 대회 최강자 이해인 선수까지 합류하게 되면서 더욱 수준 높은 무대와 함께 선수들의 기량 향상 또한 기대된다. 

KB금융 관계자는 "차세대 피겨 유망주들이 국제적인 선수로 성장하여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든든한 키다리 아저씨가 되겠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스포츠 발전을 위해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들을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은 오래전부터 대한민국 동계스포츠의 성장과 함께 해오고 있다. 비인기 종목이라 할지라도 선수들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면, 선수들이 안정적으로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기회와 환경을 지원한다는 KB금융의 스포츠 철학을 바탕으로, 피겨, 쇼트트랙, 봅슬레이, 스켈레톤, 아이스하키, 컬링 등의 선수 및 국가대표팀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며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