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나노셀 'AI 씽큐' 라인업 확대…프리미엄 LCD TV 수요 공략 가속화
LG전자, 나노셀 'AI 씽큐' 라인업 확대…프리미엄 LCD TV 수요 공략 가속화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5.2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노셀 8K 라인업 4종으로 확대…독자 개발 기술 적용 실제에 가까운 색 표현
프리미엄 라인업 앞세워 고객 선택 폭 넓히고 프리미엄 TV 시장 지속 선도

LG전자가 색 표현력을 높이는 독자 기술을 적용한 LG 나노셀 AI 씽큐(ThinQ) 라인업을 확대하고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26일 65형(화면 대각선 길이 약 165센티미터) 화면에 8K 해상도(7680×4320)를 구현한 나노셀 TV 신제품(모델명: 65Nano99)을 국내 출시했다. 내달 초에는 또 다른 8K 나노셀 TV(모델명: 65Nano97)도 출시한다

LG 나노셀 8K AI 씽큐는 지난 3월 출시된 75형 2종(모델명: 75Nano99, 75Nano97)을 포함해 총 4종으로 늘어나게 된다. 4K 해상도 모델은 86/75/65/55형이 출시돼 있다.

LG전자가 65형 화면에 8K 해상도를 구현한 나노셀 TV 신제품 2종을 출시한다. LG 나노셀 TV는 약 1나노미터 크기 입자를 활용해 색 표현력을 높이는 기술이 적용됐다. 모델들이 나노셀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65형 화면에 8K 해상도를 구현한 나노셀 TV 신제품 2종을 출시한다. LG 나노셀 TV는 약 1나노미터 크기 입자를 활용해 색 표현력을 높이는 기술이 적용됐다. 모델들이 나노셀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또 LG전자는 내달 말까지 2020년형 나노셀 TV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구입 모델에 따라 최대 100만원 상당 캐시백도 제공한다.

나노셀 기술은 약 1나노미터(nm, 10억 분의 1미터) 크기 입자로 색 표현력을 높인다. 빛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색을 보다 세밀하고 정확하게 표현한다.

예를 들어 LCD TV는 빨간색의 고유한 색 파장에 노랑, 주황 등 다른 색 파장이 미세하게 섞이며 실제와 다른 빨간색으로 표현될 수 있는데 나노셀이 주변색 파장을 흡수해 실제 색과 가장 가까운 빨간색을 표현해주는 식이다.

LG전자는 나노셀 기술을 시청자 눈과 가장 가까운 패널 단계에 적용했다. 이는 나노셀이 구현하는 순색(純色, pure color) 표현이 다른 장치를 거치지 않고 시청자에게 그대로 도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글로벌 TV 제조사 가운데 유일하게 OLED TV와 LCD TV에서 각각 8K 해상도 제품을 내놓고 있다.

특히 LG 올레드 TV와 LG 나노셀 TV는 수평·수직 화질선명도(CM: Contrast Modulation)가 90% 이상으로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International Committee for Display Metrology) 규격을 뛰어넘는 ‘리얼 8K’를 구현한다.

LG전자는 최상위 프리미엄 TV 라인업인 올레드 TV와 더불어 색 표현력을 높인 나노셀 TV를 앞세워 프리미엄 TV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손대기 상무는 “올레드에서 나노셀로 이어지는 프리미엄 라인업을 앞세워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고 프리미엄 TV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