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업계 가이드북"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 다음달 19일 발간
"미식업계 가이드북"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 다음달 19일 발간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0.19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9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의 5번째 에디션 공식 발간 행사 진행
라이브 디지털 이벤트로 새로운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 명단 공개
다음달 19일 미식업계 가이드북인 '미쉐린 가이드 2021'이 공식 발간된다. (사진=미쉐린코리아)
다음달 19일 미식업계 가이드북인 '미쉐린 가이드 2021'이 공식 발간된다. (사진=미쉐린코리아)

미쉐린 가이드 서울이 오는 11월 19일 한국 미식 문화를 소개하는 세계적 레스토랑 가이드 미쉐린 가이드 서울의 5번째 에디션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의 공식 발간 행사를 개최한다. 

미쉐린코리아는 2021년 한국 미식 업계를 이끌어 나갈 스타 셰프들을 발표하는 올해의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 발간 행사를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기존의 현장 시상식 대신 라이브 디지털 이벤트로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다음달 19일 진행되는 올해의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 발간 행사는 네이버TV, 미쉐린 가이드 공식 페이스북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로 진행되며, 누구나 접속해 2021년 새로운 한국의 스타 레스토랑을 확인할 수 있다. 

올해로 발간 5년째를 맞이하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은 2020년 현재 31개 스타 레스토랑을 탄생시키며, 전세계 미식가와 대중들에게 서울을 '미식의 도시', '꼭 방문해야 할 여행지'로 알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고 미셰린코리아는 설명했다. 

이번 에디션에서는 '미쉐린 그린 스타(MICHELIN Green Star)'에 선정된 국내 레스토랑이 새롭게 소개될 예정이다. 미쉐린 가이드가 올해부터 정식으로 도입한 '미쉐린 그린 스타'는 지속가능한 미식과 이에 대한 영향력, 모범적인 실천을 발전시키기 위해 헌신하는 레스토랑을 조명하는 데에 목표를 두고 있다. 

올해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공식 파트너사인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제네시스(GENESIS)와 함께 미쉐린 멘토 셰프 어워드(MICHELIN Mentor Chef Award)를,  미쉐린 가이드의 글로벌 파트너사인 블랑팡(Blancpain)과 함께 미쉐린 영 셰프 어워드(MICHELIN Young Chef Award)를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5번째 에디션은 카카오와 협력해 카카오프렌즈의 대표 캐릭터 '라이언'이 서울 미식 여행을 즐기는 특별한 컨셉이 담긴 커버로 발간될 예정이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에서는 미쉐린 가이드 평가원들이 공정하게 선정한 서울 최고의 스타 레스토랑과 호텔과 더불어 합리적인 가격으로 훌륭한 음식을 선사하는 빕 구르망(Bib Gourmand), 그리고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좋은 요리를 맛 볼 수 있는 플레이트(Plate) 레스토랑이 소개된다. 이번 미쉐린 가이드 서울 빕 구르망 2021은 발간 행사에 앞서 별도 발표될 예정이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