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세이셔널!" 조폐공사, '손흥민 선수 공식 기념메달' 선보여
"손세이셔널!" 조폐공사, '손흥민 선수 공식 기념메달' 선보여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7.05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선수가 경기 중 포효하는 세리머니·드리블 모습 담아
원형·지폐형 금·은 메달 총 4종…7천700개 한정 제작 및 판매
5일부터 예약판매 개시…수익 중 일부 유소년 축구 발전기금 기부
한국조폐공사는 5일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에서 '손흥민 기념메달'을 공개했다. 손흥민 선수가 기념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한국조폐공사는 5일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에서 '손흥민 기념메달'을 공개했다. 손흥민 선수가 기념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영국 프로축고 프리미어 리그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 선수를 평생 소장할 수 있는 메달이 등장해 축구 팬들의 '덕심'을 자극한다.

한국조퍠공사는 5일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현대백화점)에서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뛰어난 활약을 선보이고 있는 대한민국 축구계의 아이콘 '손흥민 기념메달'을 공개했다.

우수한 주화(동전) 제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고품격 기념주화와 메달을 제작하고 있는 조폐공사는 세계적 수준의 기량으로 대한민국 국가 브랜드를 드높이고 있는 손흥민 선수를 주인공으로 기념메달을 제작했다.

이번 '손흥민 기념메달'은 원형과 지폐형에 각 금메달과 은메달 등 퐁 4종으로, 원형 메달 앞면은 득점 후 포효하는 손흥민 선수의 모습을, 뒷면에는 'SON' 문자와 등번호 '7'이 새겨진 유니폼의 뒷모습을 담았다.

지폐형 메달 앞면은 공격적인 드리블로 득점 후 환희에 찬 손흥민 선수의 모습을, 뒷면에는 세리머니하고 있는 손 선수의 전신 모습을 디자인했다.

메달을 담는 케이스는 축구공을 상징하는 육각형 모양과 축구장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제작됐으며, 메달을 전시할 수 있는 쇼케이스를 결합해 '그라운드 위의 손흥민'을 표현했다는게 조폐공사의 설명이다.

손흥민 선수의 등번호 '7'을 상징, 7천700개 한정 수량 제작되며, 오는 18일까지 2주간 조폐공사 온라인쇼핑몰, 현대백화점 온라인몰(더현대닷컴, Hmall), 하나은행 전국 지점, 풍산화동양행 온라인몰 등에서 예약 판매한다. 

이번 공식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중 일부는 손 선수의 뜻에 따라 국내 유소년 축구 발전기금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조폐공사는 5일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에서 '손흥민 기념메달'을 공개했다. 조폐공사 반장식 사장(오른쪽)이 손흥민 선수(왼쪽)에게 '손흥민 기념메달 동판'을 증정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한국조폐공사는 5일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에서 '손흥민 기념메달'을 공개했다. 조폐공사 반장식 사장(오른쪽)이 손흥민 선수(왼쪽)에게 '손흥민 기념메달 동판'을 증정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각 메달의 판매가격은 원형 금메달(순도 99.9%, 중량 31.1g, 직경 40mm)이 352만원, 원형 은메달(순도 99.9%, 중량 31.1g, 직경 40mm)이 19만8천원이다. 지폐형 금메달(순도 99.9%, 중량 20.0g, 가로 68mm X 세로 154mm)은 259만원이며, 지폐형 은메달(순도 99.9%, 중량 10.0g, 가로 68mm X 세로 154mm)은 11만원이다.

조폐공사 반장식 사장은 "이번 기념메달이 '스포츠 한류' 확산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대한민국의 멋과 문화를 담은 고품격 메달 제품을 꾸준히 선보여 국가 브랜드를 높이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손흥민 선수는 아시아인 첫 유럽 빅 리그 100호골 돌파를 비롯, 2년(2019, 2020년) 연속 FIFA-FIFPro 베스트 11 최종후보 선정, 2020년 70미터 드리블 골로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골 선정, FIFA 푸스카스상 수상 등 최고의 실력으로 대한민국 국가 브랜드를 높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