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와 모빌리티의 융합"…토스, '타다' 전격 인수
"핀테크와 모빌리티의 융합"…토스, '타다' 전격 인수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0.0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 쏘카로부터 지분 60% 인수 양해각서 체결
올해 연말 새로운 타다 런칭…핀테크와 모빌리티를 결합한 혁신 기대
"결제 등 토스 비즈니스와 시너지 기대, 이용자와 종사자 선택지 넓힐 것"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가 쏘카로부터 모빌리티 스타트업 타다의 지분 60%를 전격 인수한다. (사진=각사)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가 쏘카로부터 모빌리티 스타트업 타다의 지분 60%를 전격 인수한다. (사진=각사)

토스가 모빌리티 스타트업 타다를 전격 인수한다. 핀테크와 모빌리티의 융합으로 새로운 디지털 오프라인 서비스가 등장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브이씨엔씨(VCNC, 이하 '타다') 지분 60% 인수를 결정하고, 3사 간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토스는 타다 인수를 통해 토스 결제 등 금융 비즈니스의 외연을 확장하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자와 산업 종사자의 선택폭을 넓힘으로써 건전한 성장과 혁신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이번 인수는 타다가 신주를 발행하고, 토스가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며, 토스가 투자한 금액은 모두 타다의 성장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토스와 쏘카는 모빌리티와 핀테크가 결합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향후 긴밀한 협력을 통해 2천만 토스 고객, 900만 쏘카-타다 고객을 대상으로 확장된 멤버십 서비스 및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공동의 생태계를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토스는 이르면 10월 주식인수계약을 마무리하고, 올해 말 새롭게 리뉴얼 한 타다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타다 브랜드는 물론, 지난 8월 타다 신규 대표이사에 선임된 전 이정행 CTO의 대표이사직도 그대로 유지된다. 

토스에 따르면, 모빌리티 산업은 세계적으로 핀테크와 결합이 활발한 분야다. 차량 호출 서비스로 시작해 동남아 주요국에서 결제 및 금융사업을 확장 중인 그랩(Grab)이 대표적 사례다.  

토스는 양사의 성장을 위해 전략적 지원을 지속하는 한편, 이용 고객과 기사, 플랫폼 모두 장기적으로 윈윈 할 수 있는 수익 모델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토스의 타다 인수로 어떤 형태의 금융 서비스가 등장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타다)
토스의 타다 인수로 어떤 형태의 금융 서비스가 등장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타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국내 택시시장 규모는 연간 매출액 기준 약 12조 원에 달하고, 절반 정도가 호출 앱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어, 토스의 결제사업 등 여러 금융서비스와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설명하고 "토스는 창업 후 지속적으로 사업 모델이 고착화된 시장에 진출하여,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편리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시해 왔으며, 이번 인수 역시 같은 맥락"이라고 강조했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금융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토스와 손잡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됐다"며 "토스와 함께 기존 산업간 경계를 넘어서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여 새롭게 도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