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이후 가장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는 '병원 등 보건의료시설'"
"은퇴 이후 가장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는 '병원 등 보건의료시설'"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1.0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플랫폼 '직방' 10월18일~11월1일까지 직방앱 사용자 대상 설문조사
은퇴 이후 가장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로 '병원 등 보건의료시설' 33.4% 가장 많아
은퇴 이후 희망 주거형태는 '단독·다가구·전원주택·타운하우스' 가장 선호해
60대 이상 연령층에서는 절반 가까이 '아파트'를 선택해 이하 연령대와 차이
직방에서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60대 이상 연령층은 은퇴 이후 희망주거 형태로 '아파트'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약수동 남산타운 아파트 모습 (사진=황병우 기자)
직방에서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60대 이상 연령층은 은퇴 이후 희망주거 형태로 '아파트'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약수동 남산타운 아파트 모습 (사진=황병우 기자)

100세 시대에 접어들고 파이어족(조기 은퇴를 목표로 소비를 줄이며 빠른 시기에 은퇴하려는 사람들)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하면서 은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병원 등 보건의료시설'이 은퇴 이후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 중 으뜸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직방앱 사용자 1천32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공간과 은퇴에 대한 의견'에서 은퇴 이후 가장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로 '병원 등 보건의료시설'이라는 응답이 33.4%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 다음으로는 자연친화적 환경(22.0%), 쇼핑센터·대형마트 등 편의시설(13.2%), 도로·교통 편의성(9.8%), 피트니스·헬스·스포츠시설(6.0%) 등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는 '편의시설' 요소, 나머지 연령대는 '보건의료시설' 요소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 20대 이하는 '도로, 교통 편의성', 30대는 '편의시설' 요인을 많이 선택했고, 40대 이상은 '자연친화적 환경' 요인 응답이 두번째로 많았다. 

20대 이하에서는 다른 연령대에서 가장 응답이 많았던 '보건의료시설' 요소가 세번째로 나타났고, 60대 이상은 '도로, 교통 편의성' 요소가 3순위로 나타나 각 연령별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요소들의 차이가 있음을 보여줬다.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지역이 어느 곳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경기'가 35.4%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는 지방(31.5%), 서울(17.0%), 지방 5대광역시(12.3%), 인천(3.8%) 순으로 나타났다. 

직방 관계자는 "이러한 응답 결과는 응답자의 현 거주지 중심으로 은퇴 후 거주지역을 선호하는 현상이 나타났고, 전체 응답자 중, 경기 거주자가 가장 많았던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라고 설명했다.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지 인포그래픽 (사진=직방)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지 인포그래픽 (사진=직방)

연령별로는 20대 이하는 '서울'을 선호하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30~40대는 '지방'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50대 이상은 '경기'를 1순위로 꼽았다. 거주지역별로는 현재 거주중인 권역을 선택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희망하는 거주지를 선택한 이유로는 '자연친화적 환경'이 3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재 주 생활권 유지(26.9%), 각종 편의시설 근접 생활권(17.0%), 가족·친지 근접 생활권(12.6%), 부동산가격·경제적 요인(8.2%) 순으로 나타났다. 

30대 이상은 '자연친화적 환경'을 가장 많이 선택한 반면, 20대 이하는 '각종 편의시설 근접 생활권'(37.7%)을 가장 많이 선택해 연령별로 응답에 차이를 보였다. 

은퇴 이후, 희망하는 주거공간의 형태는 '단독·다가구·전원주택·타운하우스'가 38.0%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아파트(35.4%), 한옥 등 전통가옥(10.8%), 연립·빌라·다세대·도시형생활주택(7.0%), 실버타운·시니어타운 등 전문시설(4.5%), 오피스텔(2.6%) 순으로 응답했다. 

60대 이상은 10명 중 5명 가까이 '아파트'(44.8%)를 선택했고 다른 연령대에서는 '단독·다가구·전원주택·타운하우스'를 가장 많이 선택해 연령별로 차이가 나타났다. 높은 연령층에서 엘리베이터 등의 시설이 있고 관리적인 측면의 부담이 적은 주거형태를 선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은퇴 이후를 위해 투자목적으로 부동산을 이미 매입했거나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 중 74.7%였다. 매입 부동산 유형으로는 '아파트'가 42.3%로 가장 많았고, 단독·다가구·전원주택·타운하우스(24.7%), 상가(9.1%), 연립·빌라·다세대·도시형생활주택(8.2%), 오피스텔(7.2%) 등 순으로 나타났다. 

예상하는 은퇴 시점은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60대'(57.3%)로 응답했다. 이어 70대(23.9%), 50대(14.0%), 80대 이후(2.3%), 40대(1.7%), 30대(0.8%)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전 연령대가 '60대'를 은퇴시기로 가장 많이 선택했고, 그 다음 응답으로는 40대 이하는 '50대', 50대 이상은 '70대'를 선택했다. 

은퇴 이후, 가장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 인포그래픽 (사진=직방)
은퇴 이후, 가장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 인포그래픽 (사진=직방)

은퇴 이후, 예상하는 월 평균 최소 생활비는 '201~300만원'대를 35.6%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 101~200만원(32.0%), 301~400만원(14.8%), 50~100만원(8.5%), 401~500만원(5.4%), 501만원 이상(3.7%) 순으로 나타났다. 

직방 관계자는 "은퇴에 대해서 현재 거주지역, 주 생활권, 생활하는데 있어서 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에 따라 연령별로 차이가 있기에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지역 선택 이유나 주거환경 요소에서 차이가 나타났다"면서 "은퇴 시점도 연령대에 따라서 조금씩 차이를 보인 만큼 각 연령에 맞는 은퇴 준비와 방법을 고려해야 하겠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0월 18일부터 11월 1일까지 15일간 직방앱 접속자를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으로 진행됐다. 응답인원은 1천323명,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서 ± 2.69%p이다. 이번 결과는 직방앱 사용자 기준 통계로 국민 대표성 결과로 보기에는 한계가 있다는게 직방의 설명이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