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럽 자동차 컨퍼런스...디젤엔진 과도한 편견 버려야"
"한-유럽 자동차 컨퍼런스...디젤엔진 과도한 편견 버려야"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9.03.2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유럽상공회의소-유럽자동차제작자협회 '한-유럽 미래 자동차 컨퍼런스' 개최
실라키스 ECCK회장 "미래차 기술에 대한 도전을 기회로, 환경문제 해결에 동참" 호소

미래 환경문제 해결에는 산업은 물론 학계 및 정부와 사회의 관심이 필요하며, 단순히 배출가스가 없는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를 연구하는 것 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주장이 나와 귀추가 주목된다.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와 유럽자동차제작자협회(ACEA)가 26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한-유럽 미래 자동차 컨퍼런스'를 공동으로 개최하고 친환경차와 환경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26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ECCK와 ACEA가 공동으로 개최한 '한-유럽 미래 자동차 컨퍼런스'에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ECCK회장(앞줄 왼쪽 첫번째)를 비롯한 관계자와 패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26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ECCK와 ACEA가 공동으로 개최한 '한-유럽 미래 자동차 컨퍼런스'에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ECCK회장(앞줄 왼쪽 첫번째)를 비롯한 관계자와 패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2019 서울모터쇼를 앞두고 열린 이번 컨퍼런스는 '친환경 자동차의 미래'를 주제로 현대자동차, 다임러, 만트럭버스 등 국내외 자동차 제조업체를 비롯해 산학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유럽 기업, 정부연구기관 및 학계의 권위있는 전문가들이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차의 새로운 기회와 과제에 관해 한국과 유럽의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해 토론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ECCK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과 유럽은 환경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오랫동안 함께 혁신하고 성장해온 전략적 파트너인 한국과 유럽은 더욱더 견고한 협력관계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한 도전을 기회로 삼고, 환경문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뒤이어 마이크를 잡은 에릭 요나트 ACEA 사무총장은 '미래 도로 교통에서의 탈탄소화에 대한 비전'을 주제로 컨퍼런스 기조연설을 맡았다.

요나트 사무총장은 "저 탄소 및 탄소 배출 제로 이동수단을 위한 글로벌 연구는 파리협약을 시작으로 진행 중"이라며, "전기차 또는 수소전기차 등의 연구에만 집중해서는 안되며, 친환경 자동차 관련 인프라 개선과 새롭고 다양한 기술 개발로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디젤엔진에 대한 과도한 편견을 버려야 한다"고 주문하며, "현재 디젤 기술은 지속적으로 혁신을 거듭하고 있고, 새로운 기술이 배출가스 문제를 해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ECCK회장이 26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ECCK와 ACEA가 공동으로 개최한 '한-유럽 미래 자동차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ECCK회장이 26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ECCK와 ACEA가 공동으로 개최한 '한-유럽 미래 자동차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이후 4명의 패널이 각각 무대에 올라 미래 친환경차와 관련한 이슈와 환경 문제를 비롯한 다양한 문제의 해결 방안 등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재완 자동차안전연구원 안전기준국제화센터 센터장은 '전기차, 수소연료전지차의 UN규정과 국내 안전기준 현황 및 계획'에 대해 발표했으며, 서경원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팀장은 '현대자동차 그룹 수소 비전'을 소개했다.

폴커 하젠베르크 다임러 AG 자동차 규제 전략 담당은 'EU의 중대형차 온실가스 규제에 대한 과제와 시장에서의 무공해 기술의 역할'을 설명했고, 펠릭스 퀴베르트 만트럭버스 대체수송부문 부사장은 '소리없는 혁명-대체에너지 자동차를 통한 물류 및 대중교통에서의 변화'를 발표했다.

이후 시간에는 최웅철 국민대학교 자동차융합대학 교수가 좌장으로 4명의 패널과 함께 토론 및 청중과 질의응답하는 순서가 진행됐다.

(왼쪽부터) 최웅철 국민대학교 자동차융합대학 교수, 이재완 자동차안전연구원 안전기준국제화센터 센터장, 서경원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팀장, 폴커 하젠베르크 다임러 AG 자동차 규제 전략 담당, 펠릭스 퀴베르트 만트럭버스 대체수송부문 부사장이 패널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왼쪽부터) 최웅철 국민대학교 자동차융합대학 교수, 이재완 자동차안전연구원 안전기준국제화센터 센터장, 서경원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팀장, 폴커 하젠베르크 다임러 AG 자동차 규제 전략 담당, 펠릭스 퀴베르트 만트럭버스 대체수송부문 부사장이 패널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ECCK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는 한국과 유럽 기업 상호간 우호증진과 비즈니스 교류 확대를 위해 열린 것"이라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한국과 유럽이 미래 자동차 기술 파트너로서 더욱 공고한 협력을 추진하는 기회가 제공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ECCK는 유럽과 한국 간 무역, 상업, 산업적 관계 발전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단체로, 2012년에 설립했다. 현재 350여개의 유럽 및 국내외 기업들을 회원사로 보유하고 있으며, 약 5만여명의 유럽기업인을 대표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