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Neo QLED, 독일서 TV 평가 역대 최고점 경신해
삼성전자 Neo QLED, 독일서 TV 평가 역대 최고점 경신해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2.2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비디오誌 TV부문 평가에서 966점으로 역대 최고점 기록해
최고 화질의 제품에 수여 하는 '레퍼런스' 등 3개 부문 동시 석권
"게이밍 기능, 스마트 플랫폼, 태양광 리모컨 등 사용자 편의성도 완벽" 호평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021년 신제품 Neo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021년 신제품 Neo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지난 1월 '삼성 퍼스트 룩(Samsung First Look)'에서 공개한 'Neo QLED(네오 큐엘이디)' TV 제품이 해외에서 잇달아 호평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유럽 내 유력 매체 중 하나로 소비자 영향력이 있는 독일 영상·음향 전문 평가지 '비디오(Video)'로부터 '역대 최고 TV'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Neo QLED는 퀀텀 미니 LED, 퀀텀 매트릭스 테크놀로지를 적용하고 삼성 독자의 AI 기반 제어 기술인 네오 퀀텀 프로세서를 통해 우수한 화질을 구현한 제품으로, 비디오誌는 삼성 Neo QLED 8K 75형(GQ75QN900A) 모델에 TV부문 역대 최고점인 966점을 부여했다. 

이 점수는 2020년 QLED 8K 제품이 기록한 이 부문 최고점인 956점을 1년만에 넘어선 기록으로, 이 매체는 Neo QLED에서 적용한 미니 LED 기술에 대해 호평하며, 특히 촘촘하게 배치된 로컬 디밍(Local Dimming) 구역을 정교하게 조절해 우수한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

또한 Neo QLED는 높은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다양한 서비스 앱이 갖춰진 타이젠 스마트 플랫폼,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오토 게임모드, 최단 시간 인풋랙 등의 기술을 갖춘 게이밍 기능, 태양광이나 실내 조명을 이용해 충전되는 태양광 리모컨 등 사용자 편의를 위한 다양한 기능도 갖췄다고 언급했다.

삼성 Neo QLED는 비디오誌 TV 부문 최고점 경신 뿐만 아니라, 높은 화질의 제품에 수여 하는 '레퍼런스(Reference)', 혁신성이 우수한 제품에 수여 하는 '이노베이션(Innovation)', 우수한 디자인이 적용된 제품에 수여하는 '디자인 팁(Design Tip)' 등 3개 부문 어워드를 동시에 석권했다. 

삼성 Neo QLED는 8K와 4K 제품으로 출시되며, 올 3월부터 전 세계에 본격적으로 출시될 계획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성일경 부사장은 "Neo QLED 신제품이 해외 전문 평가 매체들로부터 탁월한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Neo QLED가 제공하는 압도적 화질과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전 세계 고객들이 곧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