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나베봉그룹', 배냇저고리·기저귀 '베이비박스'에 전달
사회단체 '나베봉그룹', 배냇저고리·기저귀 '베이비박스'에 전달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2.2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갓 난 아이들의 체온 유지 등을 위해 사용 예정
사회단체 나베봉그룹이 커넥과 함께 '베이비박스'에 유아용품을 기부했다. (사진=나베봉그룹)
사회단체 나베봉그룹이 지난 19일 커넥과 함께 '베이비박스'에 유아용품을 기부했다. (사진=나베봉그룹)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이하 나베봉그룹)은 지난 19일 서울시 관악구 난곡동 소재 '주사랑공동체 베이비박스'를 방문해 '사랑의 배냇저고리와 아기 기저기 나눔'을 위한 전달식 행사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배냇저고리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갓 난 아이들의 체온 유지 등을 위해 사용될 예정으로, 이원일 커넥 대표가 후원했다.

이원일 커넥 대표는 "부득이한 사정으로 아이를 키울 수 없게 된 부모가 아이를 두고 갈 수 밖에 없는 현실에 참으로 가슴이 아프다"며 "소중하고 귀한 아기들이 이 옷을 입고 사랑을 받으며 건강하게 자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갓 태어난 아기들이 화장실, 차디찬 도로변, 음식물 수거함, 나뭇잎 더미 등에 버려지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을 비춰보면 베이비박스에 감사하다"며 "귀한 생명 아기들이 희망을 찾아갈 수 있도록 커넥에서 따뜻한 나눔으로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사업과 지속적인 나눔활동을 기획하고 실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베이비박스'는 부모의 피치 못할 사정 또는 아기의 장애등의 사유로 인해 유기 위험에 처해져 있는 아기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만들어진 '생명 보호 장치'로, 주사랑공동체교회는 '베이비박스'를 통해 불가피한 사정으로 육아를 할 수 없게 된 부모에게 상담 지원과 위기에 빠진 영아를 보호할 수 있도록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한옥순 나베봉그룹 회장은 "부모에게 버려지고 상처를 받았지만 아이들이 따뜻한 보금자리에서 잘 성장했으면 좋겠고 온정을 나눌 수 있어 보람을 느꼈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나베봉그룹과 커넥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주사랑공동체 입구에서 사랑과 정성으로 준비한 배냇저고리와 아기 기저기 등 위문품을 전달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