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착한페이', 익산 지역상품권에 QR 결제 서비스 도입
KT '착한페이', 익산 지역상품권에 QR 결제 서비스 도입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9.27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익산시, 익산 지역상품권 익산多e로움(익산다이로움)에 QR 결제 서비스 도입
블록체인 기반 착한페이 활용으로 편의성 강화·소상공인 수수료 부담 최소화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사회공헌활동 추진... 지역·기업 상생 모델 발굴 계획
"KT, 보유한 플랫폼 역량으로 국민·지역·국가에 기여할 서비스를 발굴할 것"
KT가 지역사회와 기업의 동반성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북 익산시의 지역상품권 서비스를 개선한다. 사진은 KT 모델이 QR코드를 활용해 익산다이로움을 활용하는 모습. (사진=KT)
KT가 지역사회와 기업의 동반성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북 익산시의 지역상품권 서비스를 개선한다. 사진은 KT 모델이 QR코드를 활용해 익산다이로움을 활용하는 모습. (사진=KT)

전국 여러 지역상품권 서비스가 지역경제 활성화 등 공익적인 목적으로 잇달아 시행 중인 가운데, KT가 지역상품권에 QR 결제 서비스를 보급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KT가 지역사회와 기업의 동반성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북 익산시의 지역상품권 서비스를 개선한다고 27일 밝혔다.

KT의 QR 결제 서비스는 상품권 발행 및 폐기가 필요 없고 결제 내역도 앱에서 확인 할 수 있는 친환경 서비스다. 뿐만 아니라, KT 착한페이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고 있어 보안성도 우수해 도난, 부정사용 등의 위험이 적다.

이에 KT와 익산시는 ESG 경영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익산多e로움(익산다이로움)에 QR 결제 서비스를 도입한다. 익산시민은 KT 착한페이 앱에 접속 후 QR코드를 스캔만 하면 쉽게 결제할 수 있고, 착한소비도 가능하다. 또한 소상공인의 경우 결제 수수료의 부담이 최소화 된다.

익산다이로움은 2021년 현재 약 2천50억원의 지역상품권이 발행됐다. 이 추세면 1년간 약 3천500억원이 발행될 예정으로, QR 결제 서비스 활용만으로 소상공인의 카드 수수료 부담이 약 26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KT와 익산시는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느끼는 소상공인이나 노인복지시설, 보육원 등에 물품을 지원하는 등 지역 내 커뮤니티 활성화와 사회공헌활동을 동반 추진 중이다. KT와 익산시는 이후에도 익산시민 생활 만족도와 함께 지역-기업의 상생 모델을 발굴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KT와 익산시는 익산다이로움 QR 결제 서비스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가맹점을 모집 중이며, 가맹점을 대상으로 QR키트도 제공하고 있다. 가맹점에 가입하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착한페이 앱 내 가맹점 모드에서 신청하면 된다.

KT AI/DX플랫폼사업본부장 임채환 상무는 "KT는 착한페이의 장점을 살려 ESG경영을 통한 상생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서 보유한 플랫폼 역량을 살려 국민, 지역, 국가에 기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