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과기정통부·KISA와 비욘드 핀테크 데모데이 공동 개최
DB손보, 과기정통부·KISA와 비욘드 핀테크 데모데이 공동 개최
  • 임영빈 기자
  • 승인 2021.10.28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테크,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사업 성과 공유 및 투자 유치 지원

DB손해보험은 지난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비욘드 핀테크 데모데이'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DB손보와 KISA가 육성 및 지원한 핀테크, 인슈어테크 스타트업의 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국내 투자자와의 교류를 통해 투자 유치를 활성화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사진 왼쪽부터) 로민 강지홍 대표, 웨인힐스벤처스 이수민 대표, 원소프트다임 이창훈 대표, KISA 박상환 단장, DB손해보험 심성용 디지털혁신팀장, 카비 이은수 대표, KISA 오주형 팀장이 지난 27일 롯데월드타우 SKY 31 컨벤션에서 열린 '비욘드 핀테크 데모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DB손해보험)
(사진 왼쪽부터) 로민 강지홍 대표, 웨인힐스벤처스 이수민 대표, 원소프트다임 이창훈 대표, KISA 박상환 단장, DB손해보험 심성용 디지털혁신팀장, 카비 이은수 대표, KISA 오주형 팀장이 지난 27일 롯데월드타우 SKY 31 컨벤션에서 열린 '비욘드 핀테크 데모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DB손해보험)

행사에는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 선정 기업, 핀테크 기술지원센터 입주 기업, 핀테크 API개발 지원 참여 기업들과 벤쳐 캐피탈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오전 세션은 KISA 이원태 원장의 개회사, DB손보 김정남 부회장과 과기정통부 박윤규 실장의 축사,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 우수기업 발표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후 오후 세션에는 18개 스타트업의 IR 피칭과 투자자와의 미팅이 진행됐다.

DB손보 김정남 부회장은 영상 축사에서 "앞으로도 우수한 스타트업들을 발굴하고 이들과 함께 혁신을 하여 높은 수준의 디지털서비스로 대한민국 인슈어테크를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 세부 프로그램 중에는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 2기'에 참여한 스타트업의 성과발표회가 있었다.

로민(기업 업무자동화를 위한 인공지능 문서인식 솔루션), 웨인힐스벤처스(텍스트, 문서 데이터를 디지털컨텐츠로 자동변환하는 AI알고리즘), 고고에프앤디(IoT센서로 라이더 운전습관 모니터링), 원소프트다임(IoT기반 맞춤형 건강관리 플랫폼), 카비(자동차 사고예방/사고분석/사고예측 솔루션) 등 5개사가 참여해 그 동안의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DB손보 및 KISA 임직원과 벤처캐피탈 관계자에게 소개했다.

DB손보 관계자는 "그동안 스타트업을 육성하여 업무에 접목시키는 노력을 해왔는데, 금년부터 구체적인 비즈니스 성과가 나오기 시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KISA와 보다 긴밀한 협의를 통해 스타트업의 성장과 인슈어테크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