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뱅크④] 제3인터넷은행, 신한금융vs하나금융 2파전 中 '다크호스' 떠오르나
[인터넷 뱅크④] 제3인터넷은행, 신한금융vs하나금융 2파전 中 '다크호스' 떠오르나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9.03.0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토스 vs 하나금융-SKT-키움 '맞대결'…위메프·티맥스·BGF·농협은행 도전 가능성
카카오뱅크, 올해 1분기 흑자 가능성 커져…제3인터넷전문은행 출범 전 독주 지속될 듯

제3인터넷전문은행을 두고 신한금융과 하나금융의 '맞대결'이 불가피한 가운데, 또 다른 제3의 업체가 도전에 나서게 될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한금융과 토스, 하나금융과 SKT-키움이 2강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ICT와 소매분야 중견 기업이 참여를 위해 저울질 중인 것으로 알려져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제3인터넷전문은행을 두고 신한금융 컨소시엄과 하나금융 컨소시엄 간의 맞대결이 '불가피'한 가운데, 중견 기업들이 참여를 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제3인터넷전문은행을 두고 신한금융 컨소시엄과 하나금융 컨소시엄 간의 맞대결이 '불가피'한 가운데, 중견 기업들이 참여를 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4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제3인터넷전문은행 설명회에 참여한 소셜커머스업체 위메이크프라이스(위메프), 소프트웨어 업체 티맥스소프트·티맥스OS와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등이 인터넷은행에 도전장을 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달 19일 하나금융과 키움증권이 SK텔레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에 들어갔고, 앞서 11일 신한금융이 비바리퍼블리카(토스)와 손잡고 예비인가 신청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강을 형성한 두 컨소시엄이 제3인터넷은행을 두고 치열한 맞대결이 불가피한 가운데, 앞서 언급한 중견 업체를 중심으로 시중은행 중 인터넷은행에 참여하지 않고 남아있는 농협은행을 끌어들일 수 있을 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농협은행이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참여할 가능성은 현실적으로 높지 않은 상황이다. (사진=황병우 기자)
농협은행이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참여할 가능성은 현실적으로 높지 않은 상황이다. (사진=황병우 기자)

다만, 농협은행은 농협금융 계열사인 NH투자증권이 이미 케이뱅크 주요 주주로 이름을 올리고 있어서 금융지주 차원에서 정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 금융지주 내에서 두 개 계열사가 성공이 보장되지 않은 인터넷은행에 동시에 뛰어드는 것은 비즈니스 관점에서 위험한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농협은행 내부적으로도 금융지주의 결정을 감수하면서까지 인터넷은행에 도전하는 것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달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매뉴얼을 확정한 금융당국은 이달 26~27일 정도에 새로운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예비인가는 올해 5월 중 결정되며, 최대 2개까지 인가가 결정될 수 있다. 새 인터넷전문은행은 내년 상반기 중 출범할 것으로 금융당국은 전망했다.

 

지난해 12월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용우(왼쪽), 윤호영(오른쪽) 공동대표가 모임통장 서비스에 대해 간략한 소개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지난해 12월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용우(왼쪽), 윤호영(오른쪽) 공동대표가 모임통장 서비스에 대해 간략한 소개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한편, 인터넷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는 올해 1분기 흑자 전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3인터넷전문은행이 내년 상반기 중 출범할 것으로 유력시 되는 만큼, 당분간 카카카오뱅크의 약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 총 자산규모는 지난해 10월 기준 출범 13개월만에 10조원을 넘어섰으며, 추세의 큰 변화가 없다면 최소 12조원을 돌파했을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이와 같은 추세를 고려한다면, 제3인터넷전문은행의 출범이 빨라야 내년 상반기로 전망되는 만큼 카카오뱅크의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카카오뱅크의 빠른 성장세가 올해도 이어진다면, 자산규모를 기준으로 저축은행 수준에서 지방은행을 넘어서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